농협은행, 스타트업 육성 'NH디지털챌린지+' 5기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농협은행, 스타트업 육성 'NH디지털챌린지+' 5기 출범

NH농협은행(행장 권준학)은 스타트업 맞춤형 육성·협업 프로그램 'NH디지털챌린지+' 5기를 출범했다고 12일 밝혔다.

AI(인공지능)·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와 프롭테크, 인슈어테크, 레그테크, 농업, ESG 등 다양한 분야에서 27개 혁신기업을 선발했다. 이들은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6개월에 걸쳐 프로그램에 돌입한다.

신규 참여사는 △머니스테이션(AI투자솔루션·금융소셜네트워크) △그레이드헬스체인(헬스케어·금융 융합솔루션) △테이텀(클라우드 보안) △컴트루테크놀로지(AI기반 OCR 솔루션) △루트에너지(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 금융플랫폼) △더대시(드론 방제업무 자동화 솔루션) △웨이브릿지(금융데이터 분석 퀀트 투자솔루션) △엔티(나물 가공·공급 플랫폼)와 지난해 NH디지털혁신캠퍼스 챌린지 해커톤 수상특전으로 선발된 △왓섭(구독서비스 통합관리 플랫폼) 등 17개 기업이다. 기존 4기 참여사 중 우수기업 10개사도 최종 참여사로 확정했다.

이상래 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은 “혁신 기업과 함께 만들어갈 디지털 신기술 기반 서비스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