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DC, 올 1분기 국내 PC 189만대 출하…10년 만에 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IDC가 올해 1분기 국내 PC 출하량이 전년 대비 30.7% 증가한 189만대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2012년 1분기 출하량 194만대 이후 10년 만에 최대 기록이다.

데스크톱은 전년대비 12.1%, 노트북은 43.2% 성장했다. 제품별로는 울트라슬림 노트북이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국내 PC 시장별 출하량을 살펴보면 가정 부문과 교육 부문의 성장이 눈에 띈다.

가정 부문은 신학기 특수와 온라인 수업이 맞물려 전년 대비 45.9% 증가한 117만대 출하를 기록했다.

작년 1분기 이후 감소세를 보이던 노트북 비중은 대학생 수요에 힘입어 전분기 60.5% 에서 73.0%로 증가했다.

컨슈머 게이밍 PC는 약 15만대를 출하하며 전년 대비 23.5% 성장했다. 대화면 모니터로 게임을 즐기기 위한 게이밍 데스크톱 성장도 두드러졌다.

교육 부문은 전년 대비 약 2배 증가한 21만대를 출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트북 비중이 71.2%에 달할 정도로 급증했다. 디지털 뉴딜 정책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기 위해 교직원의 노후화된 PC를 노트북으로 빠르게 전환한 영향으로 보인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갤럭시 북 프로 360을 소개하고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갤럭시 북 프로 360을 소개하고 있다.>

교육부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으로 2025년까지 약 1400개 학교, 2835동을 전환할 계획이다. PC와 태블릿의 운영체제도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크롬, 리눅스 등 다양해질 전망이다. 기업 부문은 전년 대비 8.0% 증가한 40만대를 출하했다.

공공 부문은 전년 대비 출하량이 유일하게 감소했다. 2020년 1분기까지 이어진 윈도우 10 마이그레이션에 의한 기저 효과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권상준 한국IDC 이사는 “PC 사업의 수익화를 위해 안정적인 물량 공급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며, 부품 가격 상승에 따른 탄력적인 사양, 물량, 가격 정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