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대한상의 방문…경제단체 소통 첫 행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면담했다.

문 장관의 대한상의 방문은 경제단체와 산업·통상·에너지 정책 수립과정에서 긴밀히 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앞으로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을 순차 방문할 예정이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경제계는 대내외적으로 중차대한 시기에 전문성과 경험을 두루 갖춘 분이 산업부 장관으로 취임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하루 빨리 내수가 활성화되고, 일자리가 늘어 국민 모두가 일상을 되찾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산업 선점을 위한 국가 간 경쟁에서 기업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가 탄소중립,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확산 등 새로운 환경변화에 맞춰 유연하고 적극적인 산업정책을 펼쳐 달라”는 바람을 전달했다.

문 장관은 “최근 수출·투자를 중심으로 우리 경제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회복 중이지만 탄소중립 실현, 디지털 전환, 미·중 갈등 확산,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커다란 전환기를 맞이했다”면서 “산업 구조 근본적 재편 과정에서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우리 업계가 착실히 대비할 수 있도록 기업의 미래 준비를 돕는 산업부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이날 선제적 기술혁신과 핵심인력 양성 등으로 반도체, 배터리 등 핵심 산업별 초격차 전략을 마련하는 한편 공급망 안정성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전략, 업종별 디지털 전환 대책도 소개했다. 산업계와 소통을 강화해 현장 맞춤형 애로를 해소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산업계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여 산업계가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겠다”면서 “경제단체 이외에 반도체, 자동차 등 업계와 꾸준히 소통해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나오는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