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2021년 1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 32%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 2021년 1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 32% 증가

넥슨(대표 오웬 마호니) 1분기 매출 9277억원(883억엔)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대비 7% 상승했다. 영업이익은 455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 성장했다.

모바일 게임 매출 증가와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게임 호실적, 일본과 북미·유럽, 기타 지역 등 글로벌 지역의 고른 성장세가 호실적을 이끌었다.

지난해 출시한 모바일 신작들이 흥행을 지속하며 1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다. 한국 지역 모바일 게임 매출 역시 지난해 1분기 대비 42%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바람의나라: 연'은 지난 1월부터 일정 레벨 이상 이용자를 위한 신규 던전 출시와 캐릭터 최고 레벨 확장 등 전략적 콘텐츠를 선보이며 매출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국내뿐 아니라 북미·유럽과 동남아시아 등 기타 지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이종 산업과 제휴를 통한 게임 아이템, 캐릭터 출시, 이색 e스포츠 이벤트 진행 등 컬래버레이션 효과를 봤다.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 게임도 견고한 성장을 지속했다. 넥슨 대표 IP인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은 탁월한 라이브 서비스 운영 노하우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3%, 56% 성장했다.

두 게임은 레벨 확장, 시즌제 도입 외에도 성장 가속 모드, 캐릭터 커스텀 시스템 등 색다른 콘셉트 겨울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매출 호조를 지속했다.

서든어택은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에 지난 3월 PC방 점유율 9%대를 돌파하며 FPS 게임 장르 1위에 다시 올라섰다.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포트폴리오 확대와 글로벌 전역의 고른 성과로 1분기에도 견고한 실적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선택과 집중의 개발 기조를 기반으로 멀티플랫폼 확장과 IP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