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산은서 최대 5조 공급...친환경에너지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왼쪽부터 한화종합화학 박승덕 대표, 한화건설 최광호 대표, 한화솔루션 김동관 대표,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한화에너지 정인섭 대표, 한화파워시스템 조현수 대표. [사진= 한화그룹 제공]
<사진 왼쪽부터 한화종합화학 박승덕 대표, 한화건설 최광호 대표, 한화솔루션 김동관 대표,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한화에너지 정인섭 대표, 한화파워시스템 조현수 대표. [사진=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이 대규모 자금을 친환경에너지에 투자해 관련 시장 선도에 나선다.

한화그룹은 12일 산업은행과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 업무협약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산업은행으로부터 향후 5년간 최대 5조원 규모 자금을 공급받는다. 이를 태양광과 수소 등 친환경에너지 분야 인수합병(M&A), 연구개발(R&D), 시설 투자 및 운영 자금으로 활용한다.

이번 협력은 한화그룹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정책금융기관으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산업은행도 저탄소·친환경에너지 분야 최초 협력이다.

양사는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합친다. 연내 100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하고 녹색기술 관련 중소·중견 기업 육성에 나선다. 한화와 산은이 300억원씩, 나머지 400억원을 민간에서 조달한다. 해당 중소·중견 기업은 저리로 안정적 자금을 확보, 기술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식에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와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 박승덕 한화종합화학 대표, 조현수 한화파워시스템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는 “그린에너지 사업 모델 고도화와 차세대 신기술 개발로 세계 그린에너지 리더로서 새로운 10년을 준비할 것”이라면서 “또 유망 중소·중견 기업과 동반성장을 위한 발걸음은 국내 그린에너지 생태계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