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취임 첫날 “경제 정책 제 역할 하려면”...거리두기 조정돼 국민이 일상 되찾아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께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했다. 연합뉴스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께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했다. 연합뉴스>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는 취임 첫 날인 14일 정부의 경제 정책이 제 역할을 하려면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경제 상황이 코로나19 방역 및 백신 접종에 달렸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경제 정책 우선순위를 어떻게 두고 국정을 운영하실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김 총리는 “우선은 코로나19 싸움 과정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정상적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민들의 삶이 일상이 정상으로 돌아가야만 거시라든지 여러가지 경제정책이 제 역할을 할 수 잇을 것 같다”고 답했다.

총리 취임 과정에서 여야 대립이 심화됐던 것과 관련해선 “(코로나19 등) 어려움은 모두가 함께라야 극복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철저하게 통합을 지향하는 총리가 되겠다”며 “일하는 자세나 방식도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방법으로 해나가겠다. 여야 모두에게 성심성의껏 설명하고 도와달라고 하겠다”고 말했다.

총리 취임 소감으로는 “무엇보다도 코로나19라는 감염병과의 싸움이 많이 힘들고 국민이 지쳐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나를 비롯한 모든 공직자가 혼신의 힘을 다해 이 어려움을 국민과 함께 극복하고 여러가지 도전적 과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