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클래스 시즌2' 출범…산업부, 2030년까지 9135억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월드클래스 시즌Ⅱ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선정된 월드클래스 기업 19곳과 20개 유관기관 등이 참여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월드클래스 프로젝트 1단계 사업 시작 이후, 총 300여개 업체를 지원해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월드클래스 중소기업 176개사 중 64개사(36%)는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월드클래스 시즌2' 출범…산업부, 2030년까지 9135억 투입

이 날 산업부는 2030년까지 실현해야 할 월드클래스 기업 미래상으로 △알짜기업 △중추기업 △모범기업을 각각 제시했다. 해당 기간 일자리 7만개를 추가 창출하고 세계 일류 상품 생산기업 120개사를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수 역량을 갖춘 기업 200여곳을 선정해 2단계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육성하는 '월드클래스 플러스' 사업을 추진한다. 총 9135억원을 투자해 기업의 혁신성장 기반 구축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기존 1단계 사업에서 관련 기관을 통한 수출, 금융 등 지원을 체계화해 '월드클래스 셰르파'도 구성한다. 시험인증과 경영 컨설팅 등 유관기관을 확충해 기업 경영 전 주기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월드클래스 기업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모범기업이 될 수 있도록 한국생산성본부(KPC), 한국표준협회 등의 컨설팅을 지원한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우리 기업에 가장 필요한 것은 미래 비전과 이를 위한 변화 동력”이라면서 “기업이 성장하고 핵심인재가 모이는 선순환의 초석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