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추얼랩, '공공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사업 선정…'AI+X' 실무인재 양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버추얼랩, '공공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사업 선정…'AI+X' 실무인재 양성

클라우드 기반 소재 시뮬레이션 서비스 기업 버추얼랩(대표 이민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1년 공공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사업에 선정돼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버추얼랩은 '이공계 인공지능 융합(AI+X) 실무인재 양성을 위한 빅데이터·인공지능(AI) 교육 플랫폼' 과제로 참여한다.

'공공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클라우드 인프라 기업과 서비스 기업이 협력해 핵심 산업별로 필요한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금융, 에너지, 제조(전자), 물류(항만) 등 4개 분야 기업을,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교육스마트 스쿨 분야 기업을 운영·담당한다.

버추얼랩은 NIA 담당 기업으로부터 7개월간 AI·빅데이터를 접목한 에듀테크 기반 서비스 개발을 지원받는다. 신규 강의는 소재 교육 플랫폼 '맷스큐 에듀(MatSQ Edu)'를 주 교재로 12월 개설되며 제작 분야는 △기계학습 일반(개론) △데이터 처리 △반도체 △배터리 △촉매 △태양전지 △고분자 △머신러닝 포텐셜 등 총 8개다.

이민호 버추얼랩 대표는 “최근 클라우드 서비스는 데이터·AI 등과 융합한 'XaaS(Anything as a Service)'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며 “이번 참여를 계기로 '맷스큐 에듀' 서비스 고도화에 성공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더욱 절실해진 국내 공학교육 혁신과 실무 인재 양성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맷스큐 에듀'는 강의와 실습 기회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수강생이 실습에서 생산된 데이터는 버추얼랩 소재 시뮬레이션 플랫폼 '머터리얼스 스퀘어'에 연동돼 자체 빅데이터로 활용될 예정이다. 강의를 도입해 활용하는 교육 기관에는 필요한 커리큘럼을 직접 설계할 수 있는 모듈화 기능도 지원한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