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디지털 혁신, R&D 역량강화 속도 내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앞선 자가 모든 것을 가져가는 '선자독식(First-mover takes all)' 시대를 맞이해 디지털 혁신을 빠르게 추진하며 가시적 성과를 축적하자”

임혜숙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4일 세종시 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범 국가차원 디지털 혁신과 연구개발(R&D) 역량강화에 속도를 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장관은 “우리나라 과학기술정보통신 행정을 책임지는 최초의 여성 장관으로 취임하게 돼 개인적으로는 큰 영광지만, 무게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를 계기로 경제·사회 전반에서 가속화되고 있는 비대면·디지털 전환,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 친환경·저탄소화의 진전 등과 맞물린 주요국 간의 치열한 기술패권 경쟁을 최대의 도전이라고 인식했다. 이같은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4대 핵심 과제를 제시했다.

임 장관은 “앞선자가 모든 것을 가져가는 선자독식 시대 우리 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더욱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며 “정부와 민간이 조화된 지속가능한 디지털 혁신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R&D를 역량 강화 의지도 확인했다. 임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 중립, 우주 개발, 바이오 기술,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 등은 기술혁신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도전적이고도 과감한 R&D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원천기술 연구개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 기초체력 강화와 인재양성에도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 R&D 100조원 시대를 맞아, 연구자가 원하는 연구를 자율적·창의적·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중단없이 조성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사회 전반에서 과학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여 우수한 인력이 이공계로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석박사급 연구원, 박사후 연구원 등 고급 인재로의 성장을 꾸준히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임 장관은 “우리가 이끌어나가는 과학, 정보통신기술 정책이 대한민국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 국민께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도록 다하자”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