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에 '가상자산 지갑' 연결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갤럭시 스마트폰에 탑재된 삼성 블록체인 월렛과 가상자산 하드웨어 지갑 나노S
<갤럭시 스마트폰에 탑재된 삼성 블록체인 월렛과 가상자산 하드웨어 지갑 나노S>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이 가상자산(암호화폐) 하드웨어 지갑 연결을 지원한다. 온라인 연결된 암호화폐 거래소 등과 달리 물리적으로 분리된 공간에 보관 중인 가상자산을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콜드월렛 공급업체 '레저'와 협력, 외장형 하드웨어 지갑을 갤럭시 스마트폰에 설치된 '삼성 블로체인 월렛'과 연동한다고 밝혔다. 우선 USB 외장 메모리 방식의 레저 나노S와 나노X를 지원하고 차후 다양한 하드웨어 지갑으로 대상을 확장을 예정이다.

콜드월렛이라고도 불리는 하드웨어 지갑은 외장하드나 USB 메모리와 같이 오프라인 상태로 가상자산을 보관할 수 있는 저장공간을 의미한다. 인터넷에 연결된 온라인 가상자산 지갑이나 거래소 등과 비교 해킹, 비밀번호 유출에 의한 가상자산 탈취 위험성이 낮다.

삼성전자는 삼성 블록체인 월렛 업데이트로 가상자산 거래에 필요한 개인키를 하드웨어 지갑에 저장 가능하도록 했다.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지원하지 않은 갤럭시 스마트폰에서도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이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은 현재 비트코인, 이더리움, ERC 토큰, 트론(TRX), TRC 토큰 등 대표적인 가상자산을 지원한다. 소셜미디어·금융·보안 등 각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디앱(DApp)'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Samsung Knox)'를 통해 블록체인 솔루션을 보호한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과 디앱에 사용되는 개인 키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라는 별도 공간에서 암호화돼 저장, 추가로 보안 프로세서를 통해 보호된다. 개인키는 사용자 본인 지문이나 보안 핀(PIN) 입력을 통해서만 접근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2019년 '삼성 블록체인 플랫폼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를 공개하고, 개방형 협력을 통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추진했다. 개발자는 삼성 블록체인 플랫폼 SDK를 활용해 블록체인 개인키를 생성·저장·관리·사용할 수 있는 디앱을 개발할 수 있다. 아울러 각 블록체인에 기록할 수 있는 전용 API를 활용해 보다 간편하게 거래 처리가 가능하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