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출연연 연구자와 창업자 힘 모으는 '마중물플라자' 조성 소통 나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27일 원내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에서 '마중물플라자 조성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를 통해 마중물플라자 건설 현안 및 필요성 등을 설명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하는 등 산·학·연·관 소통에 나섰다.

마중물플라자는 대전시가 대덕특구 출범 50주년을 맞아 특구 재창조 사업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각종 규제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기술창업 전진기지가 목표다.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공공창업 생태계를 강화, 창업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ETRI는 창업자와 연구자가 협력해 사업기획에서 성공적인 사업화에 이르는 '링킹랩(Linking Lab)'이 마중물플라자 핵심 개념 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자와 청년 창업가, 기업, 지역사회를 하나로 연결해 ETRI 연구자 노하우와 기술 상용화를 위한 융·복합 협업을 통해 기술창업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다는 의지다.

고가 ICT장비를 공동으로 활용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실증 테스트베드 역할도 한다. 성능시험, 품질 측정, 신뢰성 시험도 할 수 있다. 대전시 규제자율구역 지정과 더불어 각종 사업 우선 적용 시험장을 마련, 실증한다는 계획이다.

박종팔 ETRI 홍보부장이 마중물플라자 조성 필요성에 대해 주제발표하는 모습
<박종팔 ETRI 홍보부장이 마중물플라자 조성 필요성에 대해 주제발표하는 모습>

정보통신체험관과 박물관을 유치, 상설 체험공간화하는 계획도 있다. 중학교 자율학기제, 인공지능(AI) 및 코딩교육 등을 과학자 강연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민·조승래 국회의원,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 김명준 ETRI 원장이 참석했다.

공청회에서 최병철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융합혁신본부장의 '대덕특구 재창조와 융합연구혁신', 박종팔 ETRI 홍보부장의 '마중물플라자 조성의 필요성' 등 발표가 이뤄졌다.

박종팔 부장은 “블루(B)·테크(T)·소셜(S) 링킹랩을 지향한다”며 “마중물플라자가 좋은 호응을 받을 수 있도록 ETRI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패널토의도 함께 이뤄졌다. 권석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 명노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 박찬종 플랜아이연구소장, 윤병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본부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마중물플라자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창업을 지원하고 ETRI와 기업의 동반성장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는 공간”이라며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 운영 성공 10년 노하우로 성공창업을 견인하는 마중물 공간으로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