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사·에스파 등 K팝 멀티버스돌, 글로벌 팬 관심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알렉사·에스파 등 소위 '멀티버스(다중우주)', '메타버스' 세계관을 앞세운 K팝 아티스트에 대한 글로벌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SNS 상에서는 K팝 내 '멀티버스' 세계관과 음악, 퍼포먼스 등에 대한 호평과 토론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지비레이블,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지비레이블,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2019년 10월 'Bomb'을 시작으로 'do or die', '레볼루션' 등의 디스코그래피를 앞세워 멀티버스(다중 우주) 속 인공지능(A.I.) 콘셉트를 선보인 알렉사, 타이틀곡 Black Mamba부터 최근 Next Level을 통해 현실세계와 아바타인 '아이'의 연결을 이야기하는 하이브리드 걸그룹 에스파의 존재는 자연·우주 등 근원적인 요소에 접근했던 기존과는 달리, K팝의 새로운 공감대 확산으로 비쳐진다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일각에서는 이들의 향후 행보와 함께, 다양한 아티스트들에게서 나타날 새로운 K팝 세계관과 표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모습이다.

한편 알렉사는 최근 중동 아티스트 바데르 알슈아이비(Bader AlShuaibi)의 컬래버 음원 ‘이즈 잇 온(Is It On)’을, 에스파는 새 싱글 'Next Level'을 발표하며 글로벌 K팝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