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레드벨벳 조이, '세대공감 기쁨될 상큼뉴트로 인사' (안녕(Hello) 간담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드벨벳 조이가 자신의 맑고 순수함과 성숙감으로 투영된 1990~2000년대 명곡 재해석으로 다양한 세대의 음악대중과 소통감을 새롭게 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31일 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유튜브 채널에서는 조이 스페셜 앨범 '안녕 (Hello)' 발매기념 온라인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는 동료멤버 웬디의 사회와 함께 △타이틀곡 안녕(Hello) 뮤비감상 △수록곡 하이라이트 △기자 Q&A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조이와 함께 떠나는 산뜻 90·00 여행' 스페셜 앨범 ‘안녕 (Hello)’

조이 스페셜 앨범 ‘안녕 (Hello)’은 데뷔 7주년을 맞이한 레드벨벳 조이의 첫 솔로앨범이다.

특히 2003년 발표된 가수 박혜경의 ‘안녕’을 비롯한 리메이크곡 중심의 구성과 함께, 연기돌 행보와 함께 발표한 다양한 OST 속 조이의 상큼청량한 감성보컬 매력들을 집중적으로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이는 "개인적으로 좋아하고 따라불렀던 1990~2000년대 곡들을 저의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OST나 무대로 솔로곡을 들려드린 적 있어서 떨리지 않을 줄 알았지만, 막상 발표하니 설렌다. 리메이크 허락해주신 선배님들과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풋풋소녀↔설렘숙녀' 조이 스페셜 앨범 ‘안녕 (Hello)’
앨범트랙은 총 6곡이다. 우선 박혜경 원곡을 리메이크한 모던록 스타일의 곡 '안녕'이 전면을 차지한다.

조이는 "명곡이 너무 많아 선택하기 어려웠다. 앨범연결성에 맞게 원했던 곡들을 리메이크해보고자 노력했다. 타이틀곡 '안녕'은 처음 들었을 때 밝고 신나지만, 그 안에 울림이 있는 곡이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2001년 Hey 원곡을 화려한 스트링 선율 배경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Je T’aime △그루비한 베이스와 서정적 ep사운드 배경으로 R&B발라드감을 새롭게 표현해낸 'Day By Day(원곡 애즈원) 등이 중심을 이룬다.

조이는 "선공개곡이었던 Je T’aime는 '봄바람처럼 와닿는 곡'이라는 유영진 이사님의 칭찬 등 주변 호평과 이수만 선생님 권유로 먼저 선보였다. Day By Day는 연습생때부터 좋아했던 곡으로, 새로운 사랑에 대한 설렘을 예쁘게 표현한 원곡을 그대로 살리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여기에 △폴킴과의 감성듀엣으로 완성된 2002년 성시경의 원곡 리메이크 '좋을텐데' △1999년 권진원 원곡을 어쿠스틱 사운드 배경의 통통 튀는 분위기로 재해석한 'Happy Birthday To You' △박문치 편곡과 함께 사랑하는 이를 향한 순수한 고백 메시지의 원곡(유희열 작사·곡)을 레트로 신스팝 컬러로 바꾼 '그럴때마다(Be There For You)'가 뒤를 받친다.

조이는 "누구나 알고 있는 명곡을 새롭게 들려드리고자 남여듀엣으로 한 '좋을텐데', 피아노 멜로디를 어쿠스틱 기타로 해서 통통튀는 매력을 더 살린 'Happy Birthday To You', 친구인 박문치가 원곡을 솔로로 잘 만들어준 '그럴때마다' 등 원곡의 감성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제 감성을 살리고자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과거-현재 잇는 상큼청량 컬러' 타이틀곡 ‘안녕 (Hello)’

뮤비로 접한 타이틀곡 '안녕'은 조이의 상큼청량한 분위기를 직접적으로 표현한 듯 보였다.  

브라스사운드의 경쾌함과 함께, 속도감 있게 전개되는 베이스라인의 가세로 힘있게 전개되는 원곡과는 좀 달리 상큼청량하면서도 부드럽게 질주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이는 원곡의 매력과 자신의 감성을 조화롭게 이으려는 조이의 의도와 함께, 레트로감각과 묘하게 어우러지는 조이의 성숙한 감성라인을 가늠케 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뮤비 자체의 영상미도 이와 맞닿아있다. 그룹데뷔곡 'Happiness' 당시의 분위기에 맞닿은 듯한 배경설정 속에서 곡 자체가 주는 밝음과 울림의 공존은 물론 한층 성숙해진 조이의 분위기와 청량감의 조화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바가 눈길을 끈다.

조이는 "타이틀곡 '안녕'은 경쾌하고 신나는 원곡을 더욱 속도감 있게 편곡한 바와 함께, 제 에너지를 200% 이상 발휘해 더욱 경쾌한 분위기로 표현코자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이는 "뮤비 또한 제 의견이 많이 들어갔다. 시련 이후 훌쩍 떠난 여행에서 길을 잃은 아이의 집을 찾아주는 여행기를 묘사한 스토리라인과 함께, 많은 사람들과의 만남과 극복 등을 표현코자 했다"라고 말했다.

◇조이, " 앨범 ‘안녕 (Hello)’, 새로운 감정소통 계기 됐으면"

전체적으로 조이 스페셜앨범 '안녕(Hello)'는 대중적으로 익숙한 명곡을 재환기하는 리메이크로서의 성격은 물론, 곡의 친숙함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상큼청량함과 은은한 매력의 조이표 보컬매력을 집중적으로 볼 수 있는 앨범이라 할 수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이는 "지난해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등 리메이크 곡에 대한 호평과 함께, 평소 좋아하는 레트로 감성에 모티브를 두고 '엄마-아이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노래를 했으면 좋겠다'라는 이수만 선생님의 제안으로 앨범을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이는 "리메이크라는 부담도 있지만, 제 안의 매력에 대해 중심을 두고서 시작했다. 이 앨범으로 많은 감정소통을 더 나누면서 예명 '조이'처럼 많은 분들께 기쁨을 전하는 아티스트로 인정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이는 금일 오후 6시 스페셜앨범 '안녕(Hello)'을 발표, 첫 솔로활동에 나선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