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월 발사 앞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대 기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는 10월 발사 앞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대 기립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를 발사하기 위해 새로 구축한 제2발사대 인증시험에 착수했다. 누리호는 1.5톤급 실용위성을 600∼800㎞ 상공의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킬 수 있는 우주발사체다. 오는 10월 첫 번째 발사를 시도할 예정이다. 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을 제2발사대에 기립시키고 있다.(5분 간격의 인터벌 촬영 후 레이어 합성)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에 기립돼 있다.
<10월 발사 예정인 비행모델과 같은 실물크기의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이 제2발사대에 기립돼 있다.>
오는 10월 발사 앞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대 기립
관계자들이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을 살펴보고 있다.
<관계자들이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 3단형 인증 모델을 살펴보고 있다.>
오는 10월 발사 앞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대 기립

고흥(전남)=이동근기자 f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