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마트미래학교에 범부처 힘 모은다.. 협의체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육부 '중앙지원협의체' 출범·첫 회의
위원장에 교육부 차관…분기별 1회 운영
운영 총괄·조성·교육 3부문으로 나눠
부문별 해당부처 전문성 활용해 추진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에서 정종철 교육부 차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에서 정종철 교육부 차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정부의 교육 분야 한국판 뉴딜 사업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에 11개 관계부처가 힘을 모은다. 환경·과학 등 분야별로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지역공동체 거점으로 학교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다.

교육부는 관계부처·교육청과 함께 중앙지원협의체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3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본지 3월 23일자 1면 참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교육혁신과 함께 40년 이상 노후화된 학교 건물을 친환경 스마트 건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사용자 참여 중심의 민주시민교육부터 첨단 기술을 활용한 선진교육, 생태·환경 관련 교육도 추진한다. 단순한 시설 개선 사업이 아닌 미래 교육으로 전환하는 대규모 사업인 만큼 부처 협력이 필요하다.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는 교육부 차관을 위원장, 11개 관계부처 국장과 부교육감 1인을 위원으로 구성하는 회의체다. 분기별 1회를 운영하면서 학교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각 부처 사업과 미래학교 조성을 연계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교육부 차관, 대전부교육감, 기재부·과기부·문체부·국토부·환경부·해수부·중기부·조달청·산림청·특허청·기상청 국장이 참석했다.

협의체는 운영 총괄, 조성사업 지원, 교육 지원의 세 부문으로 구성된다. 부문별로 해당 부처의 전문성을 활용해 사업을 지원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사업 지원과 관련해 기획재정부는 민자투자(BTL) 분야를 맡는다. 국토교통부는 건축 분야에서 공공건축심의 제도 개선과 에너지 인증을 돕는다. 조달청은 공사 중인 학교에서도 쾌적한 교육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수의계약으로 임시 모듈러 교사를 임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교에서 사용할 스마트기기 조달 제도 운영도 조달청 역할이다. 교육 지원 분야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특허청이 과학창의 교육 분야를 담당하고, 환경부해양수산부산림청기상청이 기후환경생태 교육 분야, 문화체육관광부는 체육예술 교육 분야를 맡는다.

과기부는 지능형 과학실이나 융합교육(STEM) 생각 교실, 무한상상실 등을 통해 과학 기반의 미래교육을 확산한다. AI 교육 선도학교 운영도 지원한다. 열린제작실(메이커스페이스) 시설은 중소벤처기업부, 발명이나 창업 관련 교육은 특허청 도움이 필요하다. 특허청은 발명교육센터와 연계한 창의융합 공간 설치를 확대하고 중소벤처기업부는 메이커 스페이스와 경영 체험 학교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로,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교육부·관계부처(청)·교육청이 함께 행정적·제도적 지원체계를 마련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가 사업 진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어려움을 해소하는 등 성과 창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표>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 부처별 협업 분야

그린스마트미래학교에 범부처 힘 모은다.. 협의체 출범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