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열 프렌트립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야놀자 김종윤 부문 대표 지목으로 참여

프렌트립 임수열 대표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프렌트립 임수열 대표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임수열 프렌트립 대표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는 행정안전부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한 공익 캠페인으로 어린이 교통안전과 사고예방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진행되고 있다. 사회관계망(SNS)를 통해 지목을 받으면, 교통안전 슬로건과 함께 인증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이다.

프렌트립은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Frip)'을 운영한다. 임수열 대표는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어린이 교통안전 슬로건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메시지를 프립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하며,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을 약속했다. 김종윤 야놀자 부문 대표의 지목을 받은 임 대표는 다음 릴레이 주자로 인공지능(AI) 기반 다국어 컨시어지 플랫폼 회사인 레드타이 정승환 대표를 지목했다.

임수열 프렌트립 대표는 “어린이를 위한 안전한 교통문화는 나와 우리 가족의 즐거운 일상을 지키기는 첫걸음”이라면서 “앞으로도 프립 고객과 함께 교통안전, 환경문제, 동물보호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액티비티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프렌트립은 프립을 통해 플로깅(plogging, 쓰레기를 주우며 달리는 운동), 비치코밍(beachcombing, 바다 쓰레기로 재활용 작품 만드는 활동), 유기견 봉사 등 사회적 활동과 여가생활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다양한 액티비티를 선보이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