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초고성능컴퓨팅 혁신전략이 나오기까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5월 28일 정부 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국가초고성능컴퓨팅 혁신전략'은 2000년대부터 계속된 관련 논의 결과물이다.

2004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가 슈퍼컴퓨터 활성화를 위한 법적 제도적 방안 강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고, 이듬해에는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내 슈퍼컴퓨터 효율적 활용 방안 강구 촉구 의견이 나왔다. 2008년에도 슈퍼컴퓨팅 발전계획 수립 요구가 있었다.

결국 2009년 9월 16일 '국가 슈퍼컴퓨터 육성법'이 발의됐고, 여러 과정을 거쳐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11년 6월 7일, '국가초고성능컴퓨터 활용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 공표됐다. 이에 앞선 3월에는 법안 취지를 명확히 할 수 있도록 '슈퍼컴퓨터' 용어를 '초고성능컴퓨터'로 변경하는 작업도 있었다.

이 법에 따라 국가초고성능컴퓨팅 육성 기본계획이 1차(2013~2017년)와 2차(2018~2022년) 두 차례 수립되는 등 성과가 있었다. 국가초고성능컴퓨팅센터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기본계획 수립 등에 핵심 역할을 했다.

근래 들어서는 데이터 급증과 인공지능(AI) 고도화 등 시류가 급격히 변하고, 이들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본격화 되면서 국가초고성능컴퓨팅이 나라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핵심 지표로까지 성장하게 됐다. 이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비롯한 정부는 국가초고성능컴퓨팅 혁신전략을 마련, 우리나라를 관련 강국으로 성장시키고 4차 산업혁명 퀀텀점프를 실현시킬 청사진으로 이번 혁신전략을 마련하게 됐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