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퍼스널모빌리티 핵심기술 본격 개발…국비 260억 확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 '퍼스널모빌리티(PM)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260억원을 확보,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전기 동력을 이용하는 퍼스널모빌리티는 승차 인원 1명·차체 중량 30㎏ 미만 근거리 개인용 이동수단으로 25㎞/h 이상 운행 시 작동하지 않는다.

이 사업은 전남도를 주축으로 서울시·부산시·경기도·경북도와 함께 2025년까지 총 412억원을 투입, PM 공용 핵심부품을 개발하고 실증하기 위한 것이다. 전남은 영광과 순천에서 진행한다.

영광에 있는 한국자동차연구원 e-모빌리티연구센터서 전기이륜차·전기자전거·전동킥보드·전동휠체어 등 4종 퍼스널모빌리티 공용 핵심부품을 개발한다.

지역별로 △영광은 실증 제조업체 지원 및 농어촌 실증 △순천·경북 경주는 관광 연계형 실증 △서울·부산은 대중교통 연계형 실증 △경기 화성은 산업단지 내 이동지원 실증을 한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사용자 안전 및 신뢰성이 확보된 국산 퍼스널모빌리티 핵심부품 개발과 다양한 사용 환경에 따른 실증을 통한 한국형 통합 이동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안전성과 신뢰성이 입증된 퍼스널모빌리티 공용 핵심부품을 개발하겠다”며 “이를 통해 지역 e-모빌리티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비즈니스 실증모델을 발굴해 관련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안=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