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등 1조5000억 규모 남부권 신재생에너지 기반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도,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등 1조5000억 규모 남부권 신재생에너지 기반 구축

충남도가 남부권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수소경제 기반 조성에 나섰다.

충남도는 10일 환경부, 논산시, 롯데건설, 현대차증권과 '논산시 수소경제도시 전환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논산시 공유재산 부지 내 민간자본 1조5000억원 규모를 투자 받아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수소충전소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발전 거점을 구축하는 내용이다.

협약에 따라 롯데건설과 현대차증권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수소충전소, 스마트팜, 자원 재활용 수소 생산 등 신재생에너지 기반 시설을 조성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수소 활용 분야에 초점을 맞춘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성동 논산일반산업단지(60㎿급), 국방산단(40㎿)과 공공하수처리장 및 소규모 산단 등 3㎿급 10개소를 대상으로 추진 중이거나 시행 예정이며 모두 1조1900억 원을 투입한다.

수소충전소 사업에는 160억원을 투자하며 버스용 1개소와 승용차용 2개소를 구축한다.

스마트팜 사업은 20억원 규모 농장 50개소를 조성하는 내용으로 약 1000억원을 투입, 신재생에너지를 논산시 특산물 재배에 사용하는 방안을 연계할 예정이다.

이밖에 자원 재활용·수소 생산설비 구축 관련 사업 분야에 최대 2000억원을 투자한다.

충남도와 환경부, 논산시는 탄소중립 관련 정책을 강화하고 협약 사업 추진을 위한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충남형 수소경제 로드맵을 바탕으로 수소에너지 국가 혁신클러스터 지정, 수소연료전지차 부품 실용화 및 산업 기반 육성사업, 수소에너지 전환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수소경제 시대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질 것”이라며 “수소경제 시대, 충남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새로운 표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