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공항공사·인천공항·GS 칼텍스 등 7개 K-드론시스템 실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해 국토교통부가 K-드론시스템으로 관제해 드론택시를 시험해 보는 모습 <전자신문 DB>
<지난 해 국토교통부가 K-드론시스템으로 관제해 드론택시를 시험해 보는 모습 <전자신문 DB>>

공항에서 드론을 관리하고 도심에서는 장애 구간이 없는 드론길을 탐색하는 등 드론 교통관리 체계 실증이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K-드론시스템'의 실증사업 수행 사업자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기능을 하는 드론교통관제시스템이다. 하늘에서 드론을 위한 신호등 역할을 한다. 실증 사업자로 △공항-KT △도심-한국공항공사, 한컴인스페이스 △장거리·해양-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해양드론기술, GS칼텍스 등 7개 기관이 선정됐다.

정부가 비행정보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민간 사업자(USS)와 공공기관이 드론 교통을 관리하는 서비스를 수행하게 된다. 실증사업 수행자는 연구개발(R&D) 과제로 개발된 기술 중 드론의 위치를 식별하기 위한 통신장비와 웹 기반 드론비행허가 시스템을 실생활 영역에 접목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KT·공항공사·인천공항·GS 칼텍스 등 7개 K-드론시스템 실증

공항 분야에서는 KT가 인천국제공항 주변을 비행하는 드론에 대해 비행계획 접수 및 승인, 실시간 이동경로를 모니터링하는 기술을 활용한다.

도심 분야에서는 통신적·물리적 장애구간이 해소된 '드론길'을 탐색한다. 한국공항공사는 도심 내 다수 드론에 대한 식별 및 충돌방지 기능을 테스트하고 한컴인스페이스는 드론 실시간 감시 플랫폼을 개발 및 실증한다.

장거리·해양 분야에서는 드론배송범위를 초장거리 영역으로 확대해 실증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해양드론기술, GS칼텍스가 도서지역 긴급 의약품, 선박용품, 부두와 선박간 유류샘플 배송 등 여러 사업 모델을 지원한다.

사업 종료 시점에는 공항 인근에서의 드론 실시간 모니터링, 장애물 제한 없는 도심 시범 노선 발굴, 도서지역을 포함한 해상비가시권 장거리 배송 등 생활밀착형 드론 모습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나진항 국토교통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이번 실증지원 사업은 K-드론시스템을 통한 드론교통관리 기술을 실생활 영역에서 활용하게 되는 의미 있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면서 “공항 주변, 도심에서의 드론 불법비행에 따른 사회적 문제 해결과 비가시권 장거리 드론 운용 시 장애물 또는 다른 비행체와의 충돌우려 등 기술적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주요 실증사업내용 요약 >

KT·공항공사·인천공항·GS 칼텍스 등 7개 K-드론시스템 실증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