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내년 여름 첫 스마트워치 선보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메라 2개 탑재... AR안경과 연동도 기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페이스북이 오는 2022년 자사 첫 스마트워치를 선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유력한 출시 시기는 내년 여름으로, 워치에 전·후면 카메라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9일(현지시각) 페이스북이 내년 출시를 목표로 스마트워치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미 2세대·3세대 개발 작업에도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이 개발 중으로 알려진 스마트워치에는 스마트폰처럼 총 2개의 카메라가 장착된다. 전면 카메라는 주로 화상통화를 할 때 이용, 후면 카메라는 시계 본체를 손목의 시계 프레임에서 분리해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형태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스마트워치에 롱텀에벌루션(LTE) 연결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이동통신사와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R(증강현실) 안경과 연동도 기대된다.

페이스북 스마트워치는 스마트폰과 연결할 필요 없이 독자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버지는 "스마트폰 플랫폼 지배자인 애플·구글을 의지하지 않고도 사용 가능한 기기를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심박수 측정 가능성도 거론됐다. 애플워치·갤럭시워치 등 피트니스 기기로 이용 가능한 대부분의 제품이 탑재한 기능이다. 페이스북 스마트워치 가격은 약 400달러(약 44만원)로 전망된다.

페이스북 오큘러스 퀘스트2. 사진=오큘러스
<페이스북 오큘러스 퀘스트2. 사진=오큘러스>

페이스북은 최근 수년간 하드웨어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이어 왔다. 가상현실(VR) 헤드셋 '오큘러스'가 대표적이다. 증강현실(AR) 스마트글라스 개발에도 적극적이다. 앤드류 보스워스 페이스북 증강 및 가상현실 부문 부사장은 "AR 글라스를 보다 자연스럽고 직관적으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기술에 투자하고 있다"며 "손목 기반의 폼팩터도 함께 결합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이 공고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스마트워치 시장에 페이스북이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지 여부도 주목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애플은 33%의 점유율을 기록, 그 뒤를 화웨이(8.4%)와 삼성전자(8.0%)가 따랐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