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투법 등록 1호' P2P업체 3곳 "중금리 대출 차별화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퍼센트, 연 가계부채 절감 1000억 목표
렌딧, 우량한 금융이력부족자 발굴
피플펀드, 4등급 이하 고객신용 재평가

제도권에 진입한 P2P(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체가 차별화된 중금리 대출을 제공하는 금융회사로 변신을 예고했다.

지금껏 P2P는 투자를 통한 재테크 수단으로만 인식됐다. 향후 P2P업체는 비금융 데이터를 통한 자체 신용평가로 중금리 대출 새 공급자로 나설 예정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온라인투자금융법(온투법) 시행 후 처음으로 금융당국에 정식 등록한 8퍼센트, 렌딧, 피플펀드 3개사는 중금리 대출 정비에 나섰다.

8퍼센트 임직원 모습.
<8퍼센트 임직원 모습.>

8퍼센트는 연간 가계부채 절감 1000억원 목표를 세웠다.

또 우버처럼 임시계약직으로 인력을 운용하는 '기그(gig·임시직) 이코노미'의 운전사, 배달종사자 등에 특화한 대출 상품 출시를 준비 중이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는 “중금리 대환대출 상품을 집중 공급해 연간 가계부채 절감 1000억원 이상을 목표로 잡았다”며 “온투업에 등록된만큼 앞으로 금융기관 제휴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플랫폼 근로자 증가에 따라 맞춤형 대출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기그 이코노미와 스타트업이 성장하면서 플랫폼 근로자들의 비금융권 대출서비스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8퍼센트는 임시계약직 인력 등에 대한 금융 수요를 흡수해 플랫폼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형태 대출 상품을 내놓을 방침이다.

렌딧도 제도권 금융사들이 경쟁중인 중금리대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자체 신용평가모델(CSS)을 통해 우량한 금융이력부족자를 발굴한다는 목표다.

렌딧은 빅데이터 분석에 머신러닝 평가모형을 도입해 CSS 자체 개발을 마쳤다.

매일 취급하는 대출을 통해 축적되는 기존 신청자 데이터를 추가해 지속적으로 CSS를 고도화한다.

렌딧 김성준 대표와 임직원 모습
<렌딧 김성준 대표와 임직원 모습>

렌딧은 “향후 부동산 정보, 통신정보, 소비활동 데이터 등 비금융 데이터 등으로 분석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피플펀드는 오는 14일부터 개인신용대출 영업을 재개하고 중금리 대출 공급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피플펀드는 4등급 이하 고객 신용 재평가를 위해 중금리 특화 신용평가시스템을 고도화해왔다.

피플펀드 신용대출 신청을 경험한 41만명의 중·저신용자 고객들에게 기존 상품 대비 더 낮은 금리와 편리한 온라인 이용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대윤 피플펀드 대표는 “지난 5년간 축적해 온 중금리 대출에 대한 경험과 쌓아온 데이터 및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금융과 차별화된 중금리 대출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단순히 모바일 기반 편의성을 높이는 것을 너머 기존 금융이 도달하지 못한 금리 단층 문제 해소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