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광주 사고 원인 규명 위해 '중앙건축물사고 조사위' 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현장. 연합뉴스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현장.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9일 광주시 동구 학동 소재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중앙건축물사고 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중앙건축물 조사위는 건축물관리법에 의해 사망자 또는 실종자가 1명 이상이거나 부상자가 5명 이상인 인명사고 또는 건축물붕괴 등이 발생한 사고에 대해 사고 경위 및 원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설치할 수 있는 기구다. 군산대 이영욱 교수를 위원장으로 산학연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해 6월 11일부터 8월 8일까지 두 달간 운영할 예정이다. 위원장 1명, 건축시공 4명, 건축구조 4명, 법률 1명으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11일 오전 11시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광주)에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착수회의를 실시하고 해당 사고조사에 필요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엄정희 국토교통부 건축정책관은 “이번 사고조사는 건축물 철거공사허가과정부터 현장시공과정에 있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문제를 포괄적으로 조사하여 사고를 유발한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