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15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추가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5년까지 15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추가 구축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1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4차위) 제23차 전체회의에서 '민·관 협력 기반 데이터 플랫폼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4대 추진전략과 12대 추진과제로 이뤄졌다.

우선, 현재 운영 중인 빅데이터 플랫폼(16개)과 향후 구축할 신규 플랫폼을 대표 플랫폼으로 육성하고 데이터 축적부터 활용까지 활성화되도록 플랫폼을 고도화하는 방안을 담았다.

아울러 플랫폼을 통해 수요자 중심 데이터 유통을 강화하고 민간데이터의 공공부문 활용을 촉진하는 과제를 추진한다.

기존 16개 빅데이터 플랫폼은 분야별 특성에 따라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관련 플랫폼과 연계하고 데이터 분석, 구독형 보고서 등 서비스 중심으로 고도화를 추진한다.

향후 구축할 15개 신규 플랫폼은 수요 분석 등을 통해 분야를 발굴, 분야 맞춤형 플랫폼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산재된 데이터 플랫폼의 효과적 연계·활용 등을 위해 정부, 공공기관, 민간을 아우르는 민관 데이터 플랫폼 발전협의체를 구성한다.

통합 데이터지도 중심 연계를 위해서는 누구나 쉽게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찾고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에 관한 정보인 메타데이터를 통합 데이터지도에 반영하는 방식으로 공공과 민간의 다양한 데이터 플랫폼과의 연계를 늘린다.

수요자 중심 유통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업 등 수요자가 데이터 구매 또는 가공을 지원받을 수 있는 데이터 바우처를 일정요건이 갖춰진 데이터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바우처 원 서비스 신설을 추진한다. 데이터 공급기업이 수요자 맞춤형 데이터를 원활히 공급할 수 있도록 시장의 데이터 수요를 미리 알리는 수요 예보제도 도입한다.

분석서비스 지원 확대를 위해서는 데이터 플랫폼을 중심으로 기술·인력 등 분석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에게 분석서비스 바우처를 지원하고 혁신서비스 개발 등을 위한 플랫폼 데이터를 할인·무상으로 제공한다.

안전한 가명정보 결합·활용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플랫폼의 개인정보 관리체계를 점검·개선하고 사전준비, 결합 신청·반출 등 가명정보 결합·활용 전 과정에 걸친 종합 컨설팅과 가명정보 활용 선도시범사업도 추진한다.

표준화 확대를 위해서는 데이터 플랫폼에서 개방·유통되는 데이터가 원활히 상호 연계·활용되도록 데이터 입력 항목의 단어·용어 등을 표준화하고 필요시 공공·민간이 공동으로 마련한 연계 표준사전을 공공분야에 반영하는 체계 구현을 추진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데이터를 찾고 활용해 데이터 기반으로 다양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축적·개방하는 플랫폼을 넘어 서비스 중심의 데이터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