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 '지능형반도체공학과' 신설...글로벌 인재 양성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과기대 상상관 전경
<서울과기대 상상관 전경>

서울과기대(총장 이동훈)는 2022학년도에 '지능형반도체공학과'를 신설하고 미래 산업 핵심인재 양성에 나선다.

서울과기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올해 '인공지능응용학과'를 개설한 데 이어 2022학년도에 지능형반도체공학과를 신설한다.

'지능형반도체'란 기존 반도체 소자의 한계를 넘어서는 인식·추론·학습·판단 등 지능형 서비스를 구현하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 최적화된 첨단반도체를 말한다. 전통적 반도체 소자의 소형화, 집적화 기술이 아니라 반도체 시스템의 소형화, 집적화 기술이 핵심인 미래 반도체 기술을 포함한다.

지금까지의 국내 반도체 교육은 반도체 소자 설계 및 전 공정 위주로 이뤄져왔다. 미래 반도체 기술은 이종소자 집적화의 첨단반도체 패키징 등 시스템 설계 및 공정 기술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반도체 산업은 2021년 정부가 선정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빅3+인공지능'(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인공지능)분야 중 하나다. 4가지 분야에서 2025년까지 필요한 인력은 약 15만명으로 추정된다.

서울과기대의 지능형반도체공학과는 기존 설계 위주의 반도체 교육에서 탈피한 것이 특징이다. 세계 반도체 시장의 약 80%에 달하는 비메모리 분야(LSI) 시스템 반도체, 즉 지능형 반도체 분야의 시스템 집적화 기술을 중점에 두고 있다. 교내에 국내 최고 수준의 8인치 웨이퍼 실습이 가능한 청정시설(FAB)이 마련돼 있다. 수시 제작 실습이 가능한 간이 청정실도 설치될 예정이다.

서울과기대는 지능형반도체공학과 졸업생을 국내 다양한 기술 분야는 물론 TSMC, 마이크론과 같은 글로벌 해외기업으로 진출시킬 계획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