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정상회의]한-호주, 수소경제 협력 강화...文, 모리슨과 정상회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7 정상회의 참석 계기로 영국 콘월에서 47분간 정상회의
양 정상, 한국 '수소차·배터리' 호주 '수소에너지 생산' “시너지 낼 것”
모리슨 총리, “문 대통령 올해 호주 방문해 달라” 요청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에서 열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에서 열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호주가 수소경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한국은 수소차와 배터리, 호주는 수소에너지 생산을 통해 양국 간 경제 협력 폭을 넓히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그린룸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모리슨 총리는 영국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나란히 초청돼 참석했다. 한국과 호주는 모두 G7 회원국이 아니다.

양 정상은 이날 47분간 정상회담을 갖고 올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데 공감했다. 이와 함께 경제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

특히 수소 생산·활용 등 저탄소 기술과 관련해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수소에너지 생산, 한국의 수소차·수소경제는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바라봤다.

문 대통령은 “호주가 강점을 갖는 재생에너지와 한국의 수소차·배터리가 결합할 수 있도록 활발히 교류하고 구체적인 협력 사업들이 발굴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세계 최대 규모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경제협력 강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RECP은 한국과 호주를 비롯해 아세안 10개국과 중국·일본·뉴질랜드가 참여한다.

문 대통령은 호주 빅토리아주 북동부 도로건설 사업, 멜버른-브리즈번 철도건설 사업 등 호주 정부의 인프라 개발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모리슨 총리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양 정상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호주의 인도·태평양 전략 간 공조 방안, 미얀마 상황, 중국과의 관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에서 열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양자회담에서 호주 총리의 안내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에서 열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양자회담에서 호주 총리의 안내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호주의 지속적인 지지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호주가)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모리슨 총리는 지지 의사를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얼마나 열심히 일해 왔는지 잘 알고 있다”고 평가했다.

모리슨 총리는 올해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을 보면서 구체적인 방문 일정을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콘월(영국)=공동취재단/서울=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