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몽골서도 실종 아동 보호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몽골CU와 울란바토르경찰청이 협력하여 실종·학대 예방 캠페인 아이CU에 동참한다
<몽골CU와 울란바토르경찰청이 협력하여 실종·학대 예방 캠페인 아이CU에 동참한다>

편의점 CU는 실종·학대 예방 캠페인 '아이CU'를 몽골에서도 본격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BGF리테일이 2017년부터 이어오고 있는 '아이CU' 캠페인은 실종아동, 학대아동 등 보호가 필요한 안전 취약계층을 발견할 시 CU에서 안전하게 보호하고 경찰에 인계하는 민관협력 시스템이다.

몽골에서 CU를 운영하고 있는 파트너사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지난달 울란바토르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몽골 CU를 실종아동의 임시보호 플랫폼으로 활용하는 '아이CU' 캠페인을 시작했다.

몽골 CU는 이달 기준 울란바토르 내 110여 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이는 유통업계는 물론 외식업계를 포함한 프랜차이즈 중 가장 많은 점포수로 울란바토르 내 모든 경찰서(약 30개)를 합친 것보다 3배 이상 많다.

몽골은 전체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153만 명이 올란바토르에 집중 거주하고 있다. 또한, 국민의 31.5%가 0~14세로 어린이 인구의 비중이 높다. 하지만 돌봄시설 부족 및 생계로 인한 보호자의 부재 등으로 인해 울란바토르에서만 매년 1200여 명의 실종 아동이 발생하고 있다.

몽골CU 직원이 몽골의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CU 캠페인을 소개하는 책자를 배포하고 있다.
<몽골CU 직원이 몽골의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CU 캠페인을 소개하는 책자를 배포하고 있다.>

몽골 CU의 '아이CU' 캠페인은 길을 잃은 아이가 CU를 방문하거나 근무자가 실종 아동을 발견할 시 경찰서에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POS시스템을 통해 모든 CU에 실종아동 정보를 즉각 전달한다. 점포 근무자는 경찰 또는 보호자에게 인계할 때까지 실종 아동을 점포에서 안전하게 보호한다.

임형근 BGF리테일 해외사업실장은 “한국의 '아이CU' 캠페인이 몽골에서도 아이들을 지켜주는 든든한 안전망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현지 파트너사와 긴밀한 협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편의점 사업의 경영 노하우를 전수하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사회적 가치창출까지 지원해 편의점의 신한류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