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헌혈' 관련 게시글 5배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당근마켓 동네생활에 올라온 헌혈인증독려 게시글
<당근마켓 동네생활에 올라온 헌혈인증독려 게시글>

코로나19 장기화로 세계 각국에서 혈액 수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지역 커뮤니티 플랫폼 당근마켓에서 '헌혈' 관련 게시글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당근마켓(공동대표 김재현·김용현)은 14일 '세계 헌혈자의 날'을 맞아 지난 5월 한 달 동안 자사 앱에 올라온 헌혈 관련 글을 조사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5배가 넘게 게시됐다고 밝혔다.

오랜 시간 모아온 헌혈증을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과 나누거나, 헌혈 참여를 인증하며 이웃들에게 동참을 독려하는 글, 우리 동네 근처 헌혈의 집에 대한 위치나 정보를 공유하는 글까지 게시 방식은 다양해지고 있다.

당근마켓에서는 헌혈증 '무료나눔'만 가능하다. 헌혈증을 나눔하는 대가로 금품이나 돈을 요구하는 경우 신고·제재가 될 수 있다. 혈액수급이 절실한 위급 상황에서는 이웃들에게 '지정헌혈'을 요청하는 글을 올릴 수 있으며, '중고거래'와 '동네생활' 게시판을 통해 헌혈증을 나누거나 구할 수 있다.

지정헌혈은 대상을 미리 지정해 놓고 하는 헌혈이다. 헌혈을 하는 사람이 현혈을 하기 전에 수혈자를 지정하거나 환자가 수혈을 받기 전에 헌혈자를 지정해 위급한 특정 환자에게 혈액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 수혈자 지정 없이 헌혈증을 구하는 글이나 판매, 구매하는 글들은 제재될 수 있다. '헌혈증 있으신 분 주세요' 등 목적이 불분명한 경우 헌혈증이 쓰이는 곳을 특정할 수 없어 거래가 금지된다.

당근마켓 관계자는 “지역 커뮤니티 당근마켓에서는 혈액 수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무료 나눔' 형태로 지정 헌혈에 참여하거나 주변 이웃들의 헌혈 참여를 독려하는 등 다양한 글이 올라오고 있다”면서 “근처 이웃을 돕고자 하는 선한 마음들이 모여 당근마켓에 따뜻한 문화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당근마켓 동네생활에 올라온 헌혈장소 공유 게시글
<당근마켓 동네생활에 올라온 헌혈장소 공유 게시글>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