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력기반차 핵심부품산업 본격 육성...3년간 200억원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시가 미래차 핵심부품인 전기구동시스템 관련 부품산업을 본격 육성한다. 지역 자동차산업을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2021년도 전력기반차 e-DS(e-Drive System) 핵심부품산업 육성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전기구동시스템 핵심부품 구성도
<전기구동시스템 핵심부품 구성도>

전력기반차 e-DS 핵심부품산업 육성사업은 미래차 전기구동시스템 부품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업종 전환 유도·기술 고도화 지원 등 맞춤형 기업지원 서비스다. 기존 내연기관 중심 자동차산업에서 미래차 산업으로 전환하는 생태계 기반 마련을 위한 사업이다.

특히 e-DS는 모터·인버터 및 감속기 등 핵심모듈과 이를 구성하는 관련 부품이다. 미래차 전기구동시스템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전력기반차 e-DS 핵심부품산업 육성사업은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고 계명대, 대구가톨릭대학교, 영남이공대학교가 공동 참여한다. 올해부터 3년간 사업비 200억원(국비 140억원, 시비 60억원)을 투입한다.

산·학·연 중심 기업 소통과 협력을 위한 네트워크 지원 체계를 구성해 운영하고 맞춤형 기술개발 기업지원 서비스 제공, 실무교육 중심 전문인력 양성이 주요 사업내용이다.

대구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전기구동시스템 및 전·후방 부품산업 기업 원천기술 확보와 기술력 향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미래차 핵심부품 전문기업을 육성해 지역 자동차산업 구도를 내연기관에서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미래차 핵심부품인 전기구동시스템 전문기업 육성 및 기술 고도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역 자동차기업의 미래차 핵심부품 기술개발 활동을 촉진, 미래차 부품산업으로 생태계 전환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