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덕특구 바이오헬스 기술사업화 협업플랫폼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 대덕특구 바이오헬스 기술사업화 협업플랫폼 구축

대전시가 대덕특구 바이오헬스 기술사업화 협력체계 강화에 나선다.

대전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1년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기술사업화 협업 플랫폼 구축(R&D 혁신 밸리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주관기관인 대전테크노파크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사업비 167억원(국비 83억5000만원, 시비 83억5000만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수행한다.

대덕특구 바이오헬스 연구성과를 사업화하고 기업 성과로 연계시키기 위한 관련 기관 협력체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정부출연연구원, 대학, 병원 등 13개 기관이 참여한다.

우선 대전테크노파크가 지역 혁신 주체 간 협의체를 구성해 각 사업별 추진방향 설정과 기업발전 로드맵 수립, 기업 공동 활용 실험실 조성(장비 포함) 등 협업 플랫폼 구축 및 기업 지원을 수행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나노종합기술원은 KAIST 및 기업과 3개 분야 과제(항체의약품 생산공정 개발, 항체의약품 특성 분석, 암질환 검출 진단기기 개발)를 선정해 공동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또 충남대학교병원 등 4개 병원은 기업을 위한 검체 제공과 임상시험 지원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바이오헬스 신생 창업기업에 특화된 창업보육(incubating) 및 투자 부문을 담당한다.

사업을 통해 기업, 대학, 연구소, 병원 등이 협력체계(consortium)를 구성해 연계 플랫폼(platform)을 구축하고 기업이 R&D부터 기술사업화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해 연구성과를 이전 받아 사업화하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전망이다.

명노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바이오 기업이 필요로 하는 모든 지원 분야를 갖춘 사업으로 향후 'K-바이오 랩허브' 성공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관 간 협업을 통한 상승효과를 통해 기업 창업·성장을 위한 생태계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