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트윈, 스마트 측량... 2025년까지 1조2000억원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2025년까지 1조2000억원을 측량 혁신 분야에 투입해 디지털 트윈 국토 실현에 속도를 낸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14일 향후 5년간의 국가 측량정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제2차 국가측량기본계획(2021~2025)'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제2차 국가측량기본계획은 국가 SOC의 안전한 관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 측량 데이터가 융·복합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수립됐다.

기본계획은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 강화 △고품질 측량 데이터 구축 △측량데이터의 융·복합 활용 확대 △측량제도 개선 및 신산업 육성 등 4대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출처=국토교통부
<출처=국토교통부>

주요 사업으로는 국가 기본도 고도화에 2025년까지 2740억원, 항공영상 고도화 및 활용성 강화 1600억원, 수요자 맞춤형 측량데이터 제공 확대 1000억원, 디지털 트윈 국토 구현을 위한 차세대 측량 데이터 구축 2200억원을 투입한다. 정밀도로 지도 구축 확대 및 신속 갱신에 870억원, 국토위성 활용기술 향상 및 운영 안정화에 500억원을 투자한다.

세부 추진 전략을 살펴보면,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를 강화해 공공·민간 분야에서 요구하는 실시간 위치서비스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우주측지기술(VLBI)을 활용해 정확한 국토 위치기준체계를 고도화하고 스마트폰 기반의 새로운 위치보정 서비스와 멀티-위성항법시스템(GNSS) 등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를 다변화한다.

디지털 트윈국토, 스마트 건설, 자율주행차 등 미래 측량산업의 핵심 기반자료인 고품질 측량 데이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기존의 2차원 지도 중심의 데이터에서 3차원으로 측량 데이터를 확대하고 정밀도로지도와 디지털 지적과 같은 차세대 측량 데이터를 구축한다.

융복합 활용을 위해 측량데이터 품질기준을 확립하고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 지원체계를 고도화한다.

새로운 측량기술과 수요변화에 따른 법제도 개선과 다양한 분야와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측량산업 생태계 활성화도 지원한다. 스마트 건설 도입으로 측량부문 요구 기준의 마련(건설코드 신설 등), 표준품셈 및 측량분야 자격제도 개선, 측량 신기술 개발 지원 등 측량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 방안들도 담고 있다.

사공호상 국토지리정보원장은 “제2차 국가측량기본계획 수립을 계기로 고품질 측량 데이터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 국토관리를 실현하겠다”며 “나아가 한국형 뉴딜사업의 성공적 실현의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