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빅데이터로 '불법 공매도' 잡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년 2월까지 적발 시스템 전면 개편
거래소·금투협 이상징후 종목 자동추출
뉴스·풍문 등 인터넷게시글도 수집·조회
"지능·고도화 불공정행위 적극 대처"

금융감독원이 빅데이터 중심으로 공매도 감독시스템을 전면 개편한다. 데이터를 활용해 이상징후 종목을 자동 추출하는 '공매도 적발 시스템'을 새롭게 개발하는 등 디지털 기반 업무 방식으로의 전환을 꾀한다.

금감원, 빅데이터로 '불법 공매도' 잡는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현재 운영하고 있는 불공정거래조사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는 재구축 사업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다음 달 외주용역업체를 선정, 내년 2월까지 사업을 완료해서 실제 업무에 적용한다.

우선 공매도 모니터링 기능을 새로 구축한다.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협회에서 입수한 자료(데이터)를 이용해 이상징후 종목을 자동 추출하는 기능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공매도 종합 현황, 종목별 공매도·대차 현황, 공매도 집중점검 기능 등 공매도 관련 시장 흐름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자본시장 뉴스·풍문 등 인터넷 게시글을 빅데이터로 수집해서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한다.

인터넷 뉴스, 블로그 등에서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관련 내용이 포함된 게시글을 빅데이터로 자동 수집하는 구조다. 룰 기반 모델을 통해 분석, 주제·종목·키워드별 주요 동향을 조회할 수 있는 기능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전화 제보 녹취 및 텍스트 변환 체계를 새롭게 만든다.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전화 제보를 자동응답 방식으로 전환하고, 음성녹취 및 녹취파일에 대한 전송 기능을 개발한다.

음성·문자변환(STT) 소프트웨어(SW)를 이용해 녹취파일을 텍스트로 변환하고, 분석 기준에 따라 자동 평가해서 유의한 정보를 제시하는 방식이다.

자본시장 매매분석 고도화도 꾀한다.

분석용 SW를 도입해 항목·조건 선택을 통한 데이터 분석과 고급 사용자를 위한 쿼리 활용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또 현행 시스템의 주가 그래프, 매매주문 그래프, 매매 재현 기능을 혐의 정보가 명확하게 드러날 수 있도록 개선한다.

혐의그룹 설정 없이 조사원이 특정 계좌의 입·출금 자료 등을 입력하면 자금 흐름 내역을 도식화하도록 시스템을 새롭게 만든다.

그 외에도 공시자료와 과거사건 데이터를 활용하는 기능을 추가한다.

조사 과정에서 축적된 사건기록물이나 공시자료를 데이터베이스(DB)화, 조사원이 검색·활용할 수 있는 기능을 개발한다.

현행 조사시스템 화면(250개)을 최신 웹 표준(HTML5)에 따라 전면 재개발하는 등 사용자환경(UI) 기능을 업그레이드한다.

자본시장조사위원회·증권선물위원회의 의사 일정, 논의 내용 등 자본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내용을 관리하기 위해 안건관리 및 보고서 작성 지원 기능을 구축한다.

지난해 조사국 문답실에 추가 도입된 폐쇄회로(CC)TV와 조사시스템을 연계, 새로운 조사시스템에서 컨트롤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금감원이 감독 업무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하는 섭테크 추진의 일환이다.

금감원, 빅데이터로 '불법 공매도' 잡는다

금감원은 문서 형태의 과거 사전기록물을 데이터화하고 대량의 매매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빅데이터 환경으로 단계를 밟아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지능화·고도화되고 있는 자본시장의 불공정행위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데이터 분석 기능을 활용한 조사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라면서 “업무 효율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