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오륙도선 트램 디자인 나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민국 1호 오륙도선 트램

부산 오륙도선을 달릴 트램 3개 디자인 콘셉트.
<부산 오륙도선을 달릴 트램 3개 디자인 콘셉트.>

부산도시철도 오륙도선에 적용할 트램 디자인이 나왔다.

부산시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KRRI·원장 한석윤)은 부산 트램 오륙도선에서 운행할 차량 디자인 3개안을 공개하고 부산 남구청과 이달 말까지 시민 선호도 조사를 한다고 16일 밝혔다.

부산시와 KRRI는 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라 디자인 최종안을 결정해 트램 차량 설계를 진행한다.

KRRI가 제작한 3개 디자인 콘셉트는 국내 최초 트램의 혁신성(A안), 부산 도시경관과 조화(B안), 친환경 미래도시 부산(C안)이다.

A안은 대한민국 1호 트램의 혁신적 이미지를 사선형의 강렬한 에지와 속도감 있는 조형으로 나타냈다. B안은 모던하고 깨끗한 도시 경관과 조화로운 이미지를 직선적 조형으로 C안은 친환경 미래도시 부산의 대표성을 미래지향적 조형과 라이팅으로 표현했다.

부산시와 KRRI는 지난 2019년 국토교통부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 연구개발' 사업을 확보해 트램 실용화를 위한 핵심기술 확보와 실증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시민 선호도 조사는 실증 구간을 달릴 대한민국 1호 트램 디자인을 사용자인 시민이 직접 선택한다는 취지다.

트램 오륙도선은 부산 남구 대연동 용소교차로에서 용호동 오륙도SK뷰 아파트까지 총연장 5.2km다. 탑재 배터리를 주 동력원으로 사용해 한번 충전하면 4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전 구간을 무가선으로 건설·운행하며 오는 2023년 개통 목표다. 이 가운데 경성대·부경대역에서 이기대 어귀 삼거리까지 약 1.9㎞ 구간을 실증 노선으로 구축한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