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 SK이노 폐자원 재활용 연구개발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은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대전 환경과학기술원을 방문해 SK종합화학의 폐플라스틱 열분해 기술과 환경과학기술원의 폐자원 재활용 연구개발(R&D) 동향을 살폈다고 21일 밝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 현장 방문은 국내 자원순환 기술 현황을 파악하고 폐플라스틱, 폐윤활유 등 폐자원으로 인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탄소 발생을 줄이는 기술 개발을 당부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현장에는 한정애 장관과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 등이 함께 했다.

SK이노베이션은 환경부 방문단에게 친환경 기술과 설비, 시제품을 소개했다. 특히 심각한 환경 문제인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열분해유 기술을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환경부는 국내 석유화학 기업들이 원유를 대체해 납사, 경유 등 석유제품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폐기물 관리법과 하위법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또 석유화학 기업이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제품 원료로 활용할 경우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고려해 탄소배출권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개정할 예정이다.

한정애 장관은 “탄소중립 및 폐자원 순환체계 실현을 위해 소각·매립되는 폐플라스틱은 열분해를 통해 플라스틱 제조 원료 등으로 재활용할 필요가 있다“라며 “환경부는 원료 수급부터 제품 사용까지 면밀히 살피고, 신기술 연구개발과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폐플라스틱 열분해 재활용 체계를 조속히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열분해 기술은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비롯해 자원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SK종합화학은 열분해 사업 등 ESG기반 그린비즈니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