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온시스템 인수전...사모펀드 대거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대 인수합병(M&A) 기록으로 예상하는 한온시스템 인수 경쟁이 점화됐다. LG와 한라그룹 등이 인수전에서 발을 빼면서 한온시스템 인수전은 부품기업과 사모펀드끼리 경쟁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온시스템 매각 주관사 모건스탠리는 22일 한온시스템 지분 70%를 매각하기 위한 예비 입찰을 진행했다. 예비입찰에는 4개 안팎의 외국계 기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 칼라일과 베인캐피털, 프랑스 발레오, 독일 말레 등이 예비입찰에 참여했다.

한온시스템 CI
<한온시스템 CI>
한온시스템 제품을 탑재하는 차량들
<한온시스템 제품을 탑재하는 차량들>

가장 유력한 인수 물망에 올라 있던 LG그룹은 예비 입찰에 불참했다. 한라그룹도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매각 대상 지분 70%는 한앤코오토홀딩스 지분 50.50%, 한국타이어앤테크놀러지 지분 19.49%를 합친 것이다. 한앤코오토홀딩스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러지는 지난 2015년 비스테온이 보유한 지분 70%를 약 3조9400억원에 사들였다.

한온시스템 지분 가치는 전날 종가 기준 약 6조9000억원이다.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고려하면 매각가는 약 8조원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온시스템은 글로벌 자동차 공조 시장에서 일본 덴소에 이어 2위 기업이다. 1986년 한라그룹과 미국 포드사가 합작으로 세운 한라공조가 모태 기업이다. 1997년 외환위기 당시 한라그룹의 보유 지분이 1998년 포드 계열사 비스테온으로 편입됐다가 2015년 한앤컴퍼니와 한국타이어로 넘어갔다.

한온시스템의 미래 성장성은 높게 점쳐진다.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모빌리티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차량 공조시스템 역할이 커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기 때문이다. 매각이 성사되면 한온시스템은 6년 만에 새 주인을 맞게 된다. LG그룹은 LG전자 주도로 글로벌 PEF 운용사 칼라일과 컨소시엄을 이뤄 공동 인수하는 방안을 논의해 왔지만 최종적으론 예비입찰에 불참했다. LG전자는 자동차부품(VS)사업본부 중심으로 전장사업을 미래 회사 성장 동력으로 키워 한온시스템을 인수하면 전장사업 역량을 한 단계 '점프업'시킬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LG로선 8조원에 육박하는 인수 금액이 큰 부담으로 작용, 결국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온시스템 '몸값'은 LG전자가 2018년에 인수한 오스트리아 차량용 헤드램프회사 ZKW의 인수액 5배 이상 수준이다.

해외 기업 가운데에서는 세계 공조회사 3위 기업인 프랑스 발레오와 4위 기업인 독일 말레 등이 인수전에 참여했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기업 위주로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면서 “매각대금도 한때 8조원보다 높은 9조원까지 거론됐지만 주요 대기업들의 불참으로 예상보다 낮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