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측정 시간 단축'... '골프버디 aim L11' 사전예약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골프존데카의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신제품 골프버디 aim L11 제품 이미지.
<골프존데카의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신제품 골프버디 aim L11 제품 이미지.>

골프 거리측정기 전문기업 골프존데카가 오는 30일까지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신제품 '골프버디 aim L11' 사전 예약 판매에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200대 한정 수량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전 예약은 골프버디 공식 판매처인 네이버 골프버디 스마트스토어와 골프존마켓 온라인몰, 골핑에서 동시 판매되며, 사전 예약 기간 내 'aim L11'을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 골프존데카에서 자체 제작한 아이언 커버(9개)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다음 달 1일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출시되는 aim L11은 골프존데카의 2021년 두 번째 신제품으로, 이번 출시를 앞두고 거리 측정 시간을 단축하는 데 가장 주력했다. 골프버디의 ZST(Zero Second Technology) 신기술을 접목해 기존 골프버디 제품 대비 2배 이상 향상된 측정 반응 속도를 자랑하며, 측정 버튼 클릭 시 0.2초 만에 목표물까지의 거리 정보를 제공한다.

측정 모드 변경 시 일일이 모드를 변경해야 하는 번거로움은 줄이고 편의성은 높였다. 핀 뒤편에 장애물이 많을 때 측정 버튼을 길게 누르면 일반 '표준 모드'에서 한층 더 정확한 핀과의 거리 측정값을 얻을 수 있는 '핀 모드'로 변경된다. 핀 모드에서 핀을 향해 뷰파인더를 움직이면 진동과 함께 측정된 거리 정보를 얻을 수 있다.

6배율 브라이트 뷰파인더를 통해 최대 800m의 먼 거리는 물론 최소 2m의 짧은 퍼팅 거리까지도 측정이 가능하다. 정확한 목표물을 찾을 수 있도록 포착한 후 진동으로 알려주는 졸트 기능은 국제 방수 규격인 IPX4의 방수 등급을 적용했다. 슬로프 온오프 기능을 통해 공식 토너먼트 대회에서도 규정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미니멀한 크기와 160g(배터리 포함)의 가벼운 무게감으로 휴대성을 높였으며, 자석식 거리측정기 케이스를 기본 구성품에 포함하는 등 실속 패키지로 구성했다.

골프존데카 정주명 대표이사는 “이번 신제품은 간편한 조작법으로 빠른 거리 측정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측정 기능과 10만 원대 후반의 실속 있는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에게 가장 큰 매력으로 다가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골퍼들이 즐겁고 유익한 골프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제품 개발 및 연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