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롤러블폰에 '보이지 않는 카메라' 적용하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롤러블 스마트폰 예상 렌더링. 사진=레츠고디지털
<삼성전자 롤러블 스마트폰 예상 렌더링. 사진=레츠고디지털>

'언더패널카메라(UPC)'가 장착된 롤러블폰 '갤럭시Z 슬라이드'가 나올까.

IT 전문매체 레츠고디지털은 23일(현지시간) 폴더블 최강자 삼성전자의 새로운 특허를 공개했다. 이번엔 롤러블이다. 해당 특허는 지난해 11월 미국특허청(USPTO)에 출원, 지난 17일 공개됐으며 현재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데이터베이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롤러블' 또는 '슬라이더블'로 불리는 새로운 폼팩터는 일정 방향으로 화면을 확장해 대화면 이점을 누릴 수 있는 제품이다. 확장하지 않았을 때는 일반 스마트폰 크기로 휴대성을 높인다. 화면이 돌돌 말리는 형태인 롤러블폰은 두께나 무게 등 휴대성과 편의성 측면에서 현재 폴더블폰을 뛰어넘는 폼팩터로 주목받고 있다.

UPC가 적용된 삼성 롤러블폰 특허 이미지 일부. 사진=미국특허청
<UPC가 적용된 삼성 롤러블폰 특허 이미지 일부. 사진=미국특허청>

이번 '롤러블' 특허에는 전면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밑에 배치해 외부에서는 카메라가 보이지 않는 언더패널카메라(UPC)가 적용됐다. 대형 화면을 카메라 구멍 없이 꽉 채운 진정한 풀스크린을 구현한다. UPC는 오는 8월 공개될 '갤럭시Z폴드3'에 폴더블 최초로 도입이 기대되는 기술이다.

조도·근접 센서도 화면 아래로 들어갔다. 이 외에도 화면 위에서 지문을 인식하는 '인디스플레이(In-Display)' 지문 센서와 ToF(비행시간측정기술활용) 센서가 장착됐다.

후면에는 트리플 카메라, 플래시, 심박수 센서가 탑재됐다. 하단 모서리엔 USB-C 충전 단자, 마이크, 듀얼 스피커가 보인다. 또 하나의 추가 스피커는 롤러블 화면을 펼치면 나타난다.

특허에 따르면 메인 디스플레이는 최대 30%까지 확장된다. 사용자가 원하는 경우 화면을 끝까지 확장하지 않고 일부만 늘릴 수도 있다.

삼성이 미국특허청에 출원한 '롤러블 전자기기' 특허 일부. 사진=레츠고디지털
<삼성이 미국특허청에 출원한 '롤러블 전자기기' 특허 일부. 사진=레츠고디지털>

폴더블 시장 패권을 잡은 삼성은 롤러블·슬라이더블 등 다음 폼팩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최근엔 차세대 롤러블폰을 위한 새로운 상표를 출원한 사실이 알려졌다. IT 전문매체 레츠고디지털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 5월 유럽특허청(EUIPO)에 △Z롤(Z Roll) △Z슬라이드(Z Slide)라는 이름의 상표권을 출원했다.

해당 상표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는 'Z롤'은 가로로 확장되는 디스플레이를, 'Z슬라이드'는 세로로 늘어나는 모델일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좌우로 접는 폴더블 'Z폴드', 위아래로 접는 폴더블 'Z플립'과 유사한 분류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공개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공개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자가 최초의 롤러블폰을 발표하는 것은 적어도 2022년 이후일 것으로 전망된다. 연이은 상표 및 특허 출원, 최근 삼성디스플레이가 선보인 '슬라이더블', 'S-폴더블' 등 차세대 기술까지, 삼성이 롤러블폰을 개발 중이라는 소식을 뒷받침한다.

한편 삼성 폴더블 신제품은 오는 8월 초 공개가 유력하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는 전작보다 최대 20% 저렴해진 가격으로 폴더블 '진입장벽'을 낮출 예정이다. 이 외에도 △폴더블 최초 공식 IP등급 방진·방수 △S펜 지원 △화면 힌지(경첩) 주름 개선 △베젤(테두리) 축소 등 다양한 성능 개선이 예상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