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통3사 CEO 첫 회동, "28GHz 구축 활성화 나서겠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통3사 CEO 첫 회동, "28GHz 구축 활성화 나서겠다"

정부와 이동통신 3사가 5세대(5G) 이동통신 28㎓ 대역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시범 사업과 지하철 공동 실증 등을 통해 28㎓ 망 구축에 속도를 내는 한편 28㎓ 대역 초저지연성을 활용할 수 있는 적절한 비즈니스 모델을 찾겠다는 의도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간담회를 갖고 5G 관련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임 장관은 이통 3사 대표에게 28㎓ 대역 활성화 방안과 관련 각사 시범 프로젝트와 지하철 와이파이 실증사업의 빠른 추진을 요청했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5G 초기 평창 사례와 같은 28㎓ 대역 확산 계기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임 장관은 “시범 프로젝트와 지하철 와이파이 실증사업을 계기로 28㎓를 활성화시키고 나아가 6G 이후도 우리가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국가 자원인 주파수를 할당받은 만큼 책임감있게 망을 구축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8㎓ 대역 시범 프로젝트는 28㎓ 5G 활성화 전담반에서 논의가 시작, 이통 3사가 서비스를 구체화했다.

SK텔레콤은 코엑스·잠실야구장·제주경기장에 28㎓ 기반 가상현실(VR) 체험존과 자율주행 방역 로봇 등을 선보인다. KT는 수원 위즈파크·목동 체임버홀·수원 칠보 체육관에서 28㎓ 기반 홀로그램 영상 팬미팅과 언택트 응원 라이브 영상 등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부여 정림사지 및 공주 공산성·광주 챔피언스 필드·벡스코·충북 음성골프장에서 28㎓ 기반 박물관 미디어홀 및 역사 콘텐츠를 선보이고 시그니처홀 경기 생중계 등을 진행한다. 3사는 28㎓ 기반 와이파이와 단말기 체험존 또한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와 이통 3사는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신설동∼성수역)에서도 28㎓ 대역 실증을 추진한다. 28㎓ 대역을 백홀로 사용해 지하철 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한다는 취지다. 〈본지 6월 3일자 2면 참조〉

망은 28㎓ 5G 백홀과 객차 내 광케이블, 와이파이 6·6E로 구성된다. 이통 3사는 다음 달까지 실증을 위한 망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주파수는 SK텔레콤 28㎓ 대역 800㎒ 폭을 활용한다.

과기정통부는 연말까지 목표한 이통사별로 28㎓ 기지국 목표 수량에 대해서는 수정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현단계에서는 이통사별 1만5000국을 줄여달라는 사업자 요청도 없었고, 정부도 그 부분에 대해 변경 검토는 하고 있지 않다”며 “내년 초 이행점검을 통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통사는 이번 시범 프로젝트와 지하철 실증 결과에 따라 28㎓ 품질에 대한 확인 후 28㎓ 대역 구축 사업에 대한 추가 확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임 장관은 이통 3사 대표에게 전반적인 5G 품질·커버리지 개선도 요청했다. 임 장관은 “내년까지 85개시를 중심으로 5G망을 구축하고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농어촌 지역 투자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통3사 대표는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이통 3사 대표는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특히 올해는 데이터 댐 구축 등을 통해 이용자와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해 인재가 필요하다”며 “ICT 인력 양성에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통 3사 대표는 디지털 뉴딜 사업에 5G를 적용할 수 있는 실증사업 및 현장을 확대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통 3사 대표는 'ESG 경영' 확산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에 이통 3사는 내달부터 이동통신 무선국 환경친화 정비사업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난립 및 노후화된 무선국을 정비, 도시 미관 개선 및 안전한 통신환경 조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통3사 CEO 첫 회동, "28GHz 구축 활성화 나서겠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