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볼트, 전기차 배터리에 한국산 부품 사용 추진…"中 각형 캔 품질 문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R&D 인력 급파…협력사 전방위 물색
韓 소부장 품질 경쟁력 바탕 수혜 기대

노스볼트가 건설하는 기가팩토리<사진=노스볼트>
<노스볼트가 건설하는 기가팩토리<사진=노스볼트>>

스웨덴 배터리 제조업체 노스볼트가 한국 기업이 만든 각형 배터리 부품을 사용할 전망이다. 노스볼트의 전기차 배터리 주력 제품은 각형 배터리다. 노스볼트는 당초 중국 기업으로부터 각형 배터리 금속캔 공급을 받으려 했지만, 중국 제품의 품질에 만족하지 못해 한국산 배터리 부품으로 교체를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노스볼트 배터리 연구개발(R&D) 인력은 최근 국내 전기차 배터리 부품 생산 업체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체는 전기차 배터리용 사각형, 원통형 모양의 금속캔 제조 업체다. 이들 인력이 국내 배터리 캔 제조 업체를 방문한 것은 각형 사각형 캔케이스 공급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다.

노스볼트 내부 사정에 밝은 업계 한 관계자는 “노스볼트가 초기 중국 시장에 진입하면서 중국의 소재·부품·장비 업체를 중심으로 다수 협력 업체를 확보했다”면서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각형 캔 부품을 공급 중인 업체 중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 업체를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스볼트는 당초 중국 대형 배터리 부품 회사에서 캔 제품을 공급받으려 했다. 그러나 양산을 위한 제품 테스트 결과 이 회사의 캔 제품이 품질 기준을 만족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노스볼트 개발진은 한국 부품 기업을 방문해 캔 공급 협력 논의를 진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업체는 삼성SDI에 각형 배터리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다. 헝가리에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등 오랜 구애 끝에 삼성SDI 부품 협력사에 진입하기도 했다.

배터리 부품 업계 관계자는 “노스볼트가 최근 한국에 배터리 관련 인력을 급파해 한국의 소재, 부품, 장비 업체를 중심으로 전방위 협력사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노스볼트는 국내 배터리 장비 업체와도 제품 공급도 논의하고 있다. 중국에 전극·조립·검사 장비를 일괄 공급할 업체 장비로 배터리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 국내 기업들과 장비 공급을 위한 발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늦어도 내년 초에는 배터리 장비가 일괄 발주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노스볼트가 한국 배터리 관련 제품에 대한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며 “투자 속도가 빠른 만큼 1차 협력 업체로 신규 진입할 경우 향후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노스볼트 배터리 제조 공정
<노스볼트 배터리 제조 공정>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