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볼보 車 인포시스템 개발 완료...하반기 첫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이 개발한 누구 오토(NUGU AUTO). 사진은 재규어 차량에 적용한 것.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개발한 누구 오토(NUGU AUTO). 사진은 재규어 차량에 적용한 것.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볼보코리아에 공급할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끝냈다. 지난해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 이어 올해 볼보코리아에 공급할 예정으로, 사용자 기반 확대를 통한 시스템 고도화가 예상된다.

30일 볼보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출시하는 2022년식 볼보 일부 신차에 SK텔레콤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누구 오토(NUGU AUTO)'가 적용된다. 볼보코리아 관계자는 “일부 모델을 시작으로 적용 모델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누구 오토는 티맵의 애플리케이션(앱)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활용한 푸조·시트로엥 등 일부 수입차 순정 내비게이션과 달리 SK텔레콤이 직접 개발한 인공지능(AI) 누구(NUGU)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다. T맵 오토뿐 아니라 인공지능 누구, 음악플랫폼 플로 등을 지원한다.

운전자는 '아리아' 등 호출명으로 AI를 호출해 음성 명령만으로 목적지를 찾거나 음악을 켜고, 각종 정보도 검색할 수 있다. SK텔레콤 자회사 티맵모빌리티가 추진하는 자동차 관련 서비스 추가는 물론, 향후 완성차 결정에 따라 창문 제어를 포함한 차량 제어 일부까지 음성 제어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협업하는 수입차를 확대하면서 동시에 국산차와도 일부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 사용자 기반을 늘려 티맵, 누구 등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모바일 티맵 경우 사용자가 앱을 켜야 교통정보 수집이 가능하지만, 선탑되는 티맵 오토는 차량 전원만 키면 연동돼 티맵 정확도 개선에 크게 기여한다.

수입차는 상대적으로 뒤처진다는 평가를 받아온 내비게이션 성능을 개선하고 자동차 관련 다양한 서비스를 접목할 수 있다. 볼보 순정 내비게이션은 글로벌 고정밀 지도 기업 '히어 테크놀로지'의 데이터베이스(DB) 기반이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재규어랜드로버, 볼보에 이어 다른 수입차, 국산차로도 고객사를 넓혀갈 계획”이라며 “사용자 확대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볼보는 지난해 기준 1만2798대가 팔려 점유율 4.66%를 기록했다. 메르데세스-벤츠, BMW, 아우디·폭스바겐에 이은 수입차 판매량 5위다. 앞서 누구 오토를 먼저 적용한 재규어랜드로버는 같은 해 판매량이 5676대로 점유율은 2.07%로 나타났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