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lpha 공식 출범..."디지털 커머스 새장 열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TV 연계·D2C 강화 등
고객맞춤 커머스 핵심 가치로
2025년 취급액 '年 5조' 목표

KTH와 KT엠하우스의 합병법인 kt alpha가 1일 공식 출범한다. 정기호 kt alpha 대표가 3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디지털 커머스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커머스 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KTH와 KT엠하우스의 합병법인 kt alpha가 1일 공식 출범한다. 정기호 kt alpha 대표가 3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디지털 커머스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커머스 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30일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정기호 kt alpha 대표가 커머스 성장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30일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정기호 kt alpha 대표가 커머스 성장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KTH와 KT엠하우스의 합병법인 kt alpha(대표 정기호)가 1일 공식 출범한다. kt alpha는 3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연간 취급액 5조원을 목표로 정하고 커머스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kt alpha는 고객맞춤 커머스 컴퍼니를 핵심 가치로 꼽았다. △모바일-TV 전방위 플랫폼 연계와 버티컬 신사업 확대 △그룹 시너지 기반의 커머스·광고 연계 플랫폼과 소비자직거래(D2C) 커머스 강화 △커머스 솔루션 플랫폼 중심 기업간거래(B2B) 및 기업·소비자간거래(B2C) 사업 확장을 주요 전략으로 삼아 커머스의 새로운 판을 펼칠 계획이다. 정기호 대표가 겸임하는 나스미디어와 자회사 플레이디의 광고·미디어커머스 역량을 kt alpha 사업과 연결, 기존 서비스 간 시너지를 노린다. KT그룹이 선언한 디지털플랫폼기업(디지코)으로, 주요 성장 사업인 '커머스'를 대표하는 통합 커머스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해 기업 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TV와 모바일에 특화한 각 사의 커머스 채널 결합은 물론 고객, 상품, 사업 영역까지 완전한 합병 시너지를 창출하며 사업 영토를 넓혀 나간다. kt alpha는 고객층을 기존 중장년층 세대에서 MZ세대까지 확장하고, 홈쇼핑에 최적화한 상품부터 디지털 무형상품까지 상품 범위도 크게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버티컬 커머스'를 추진해 2030세대 고객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MZ세대를 겨냥한 한정판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 '리플'(REPLE)과 프리미엄 기프트숍 '우선샵'(USUN#) 등을 통해 커머스 사업을 확장한다. 나스미디어와 플레이디의 광고사업을 통해 축적한 데이터 기반의 신사업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다. 1030세대의 소비·기호 빅데이터 및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한 커머스와 광고·마케팅 간 결합을 통해 더욱 정교한 고객 맞춤형 상품을 제안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해 셀러와 고객을 이어 주는 커머스 솔루션 플랫폼 사업도 추진한다. 정 대표는 “최고 고객 경험을 선사하는 고객맞춤 커머스 컴퍼니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면서 “2025년까지 취급액 5조원, 기업가치 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