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방송채널, 9월 송출 중단…디즈니플러스 상륙 눈앞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즈니 방송채널, 9월 송출 중단…디즈니플러스 상륙 눈앞

월트디즈니가 국내에서 직접 운영하는 2개 방송채널 송출을 종료한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선택과 집중을 위한 행보다.

디즈니코리아는 국내 유료방송 플랫폼에 제공하는 '디즈니채널'과 '디즈니주니어' 채널 송출을 오는 9월 말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디즈니 재전송 채널 5개 가운데 일부를 국내 유료방송에 운영권을 넘기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사업 시작 절차로 풀이된다. 이보다 앞서 미국 등 디즈니플러스를 정식 서비스한 국가에서도 디즈니플러스 시작을 전후해 방송채널 송출을 중단했다. 디즈니는 방송채널 송출 중단 결정에 앞서 인터넷(IP)TV 등 유료방송 플랫폼과 웨이브·왓챠 등 OTT에서 제공되던 월정액 상품공급 계약을 순차적으로 일괄 종료했다.

주문형비디오(VoD) 등 별도 요금을 지불해야 시청할 수 있는 건당유료시청(PPV) 콘텐츠만 공급을 유지하고 있다. 디즈니 콘텐츠 지식재산(IP)을 디즈니플러스에서만 볼 수 있도록 제한하는 등 디즈니플러스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디즈니 영화·드라마 콘텐츠를 망라한다. 20~40대 이용자가 선호하는 콘텐츠를 집약한 스타(STAR) 콘텐츠도 제공한다. 국내 출시와 동시에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도 공개할 예정이다.

디즈니는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 자회사 스튜디오앤뉴와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스튜디오앤뉴 이외에도 삼화네트웍스, 키이스트 등이 디즈니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파트너로 거론된다.

디즈니는 이용자 접점 확대를 위해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와 디즈니플러스 제휴 논의도 지속하고 있다. 양측은 세부 계약 내용에 대해 협상을 진행하는 한편 셋톱박스 정합성 테스트 등을 추진하며, 콘텐츠 제휴와 결합상품 출시를 대비하고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이르면 9월 시작한다. 오리지널 콘텐츠 자막·더빙 등 영상 재제작 상황, 영상물등급위원회 영화·비디오물 등 콘텐츠 등급분류 심사 일정에 따라 부분적으로 출시한 후 11~12월 정식 론칭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즈니코리아 관계자는 4일 “(방송채널 송출 종료·디즈니플러스 론칭 시기와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디즈니 방송채널, 9월 송출 중단…디즈니플러스 상륙 눈앞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