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글로벌건설이엔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개발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인공지능(AI)클라우드 인프라와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2-ITS)을 결합한 스마트시티·디지털트윈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글로벌건설이엔지(대표 김부원)와 전략적 사업제휴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왼쪽 네번째)와 김부원 글로벌건설이엔지 대표(왼쪽 세 번째)를 비롯해 양사 관계자가 제휴식을 가졌다. 이노그리드 제공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왼쪽 네번째)와 김부원 글로벌건설이엔지 대표(왼쪽 세 번째)를 비롯해 양사 관계자가 제휴식을 가졌다. 이노그리드 제공>

양사는 이노그리드의 AI클라우드 기반 멀티클라우드, 엣지클라우드 기술과 글로벌건설이엔지의 도시계획시설, 교통영향평가, 엔지니어링서비스를 결합해 차세대 지능형 교통정보시스템을 개발한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가 통신하는 V2X(차량사물통신)를 활용해 운전자에게 주변 도로와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교통체계 안전성과 이동성, 효율성을 높여 한국판 뉴딜 주요 사업 중 하나이며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필요한 기반 기술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건설이엔지와 이노그리드의 디지털트윈 파트너사 AKT공간정보와 지리정보시스템(GIS), 클라우드 기반 고정밀위치기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개발하고 클로버스튜디오와 드론관제플랫폼개발 'MaaS' 등 사업을 추진한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C2-ITS를 통해 대중교통을 좀 더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해 각종 교통사고 방지와 사고발생 시 신속한 상황 파악과 후속 조치로 인명과 재산의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글로벌건설이엔지와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기술 개발과 고도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