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비대면 서비스 3종, 중소기업 '필수템'으로 자리매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알서포트(대표 서형수)는 올해 상반기 신규 고객사 중 중소기업 수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협업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웹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과 재택근무 솔루션 '리모트뷰', 원격지원 서비스 '리모트콜' 등 주요 제품 수요가 꾸준히 증가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제품 고른 성장으로 1분기 알서포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했다.

알서포트 비대면 서비스 3종, 중소기업 '필수템'으로 자리매김

알서포트는 재택근무 또는 화상회의를 신규 도입한 중소기업 증가 추세 덕분에 매출 전반이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금융기관, 대기업, 중견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서 재택근무를 위해 리모트뷰를 도입하는 비율이 늘었다. 상반기 리모트미팅을 신규로 도입한 기업의 약 28%가 중소기업이다. 리모트콜은 중소 소프트웨어 개발사 등에서 유지보수 목적으로 도입·활용한다.

알서포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에서도 업무 연속성 확보를 위한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도입이 꾸준히 이어졌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으로 비용 부담이 줄어든 것도 중소기업 신규 도입율이 늘어난 요인“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이 비대면 바우처로 알서포트 제품을 구매한 건수는 올해 상반기만 654건이다. 이 가운데 신규 도입 비율은 53%에 달한다. 제품별로는 재택근무 서비스 리모트뷰가 28%,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이 15%, 원격지원 서비스 리모트콜 9%가 신규 고객사로 집계됐다.

한상준 알서포트 국내영업본부장은 “알서포트 비대면 서비스 제품은 도입이 간편하고 사용하기 쉬워 기업의 정보기술(IT) 숙련도와 상관없이 디지털 기반 비대면 업무 환경 운영이 가능하다”면서 “오는 14일부터 시작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3차 사업 외에도 다양한 프로모션 등을 통해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