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주문 이후부터 배송까지 물류 부담 줄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주문 이후부터 배송까지 물류 부담 줄인다

네이버가 다양한 물류 스타트업과 손잡고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물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나선다.

네이버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으로 온라인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인 'NFA(네이버 풀필먼트 얼라이언스)'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NFA는 SME와 풀필먼트 스타트업을 상호 연결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AI를 이용한 물류 데이터 분석, 사업자별 물류 수요예측 등 기능을 종합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NFA를 통해 풀필먼트 분야 뿐 아니라 택배, 프리미엄 배송, 도심 근거리 물류창고 등 다양한 물류 분야 플레이어들과 적극적으로 협업하고, 이들이 45만 스마트스토어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기반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NFA에는 현재 논브랜드부터 냉동, 냉장 특화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역량을 갖춘 7개 풀필먼트 업체(CJ대한통운, 아워박스, 위킵, 파스토, 품고, 딜리버드, 셀피)가 함께 참여한다. 향후 더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업체들은 스마트스토어 API 연동 등을 통해 네이버와 꾸준히 협력하면서 SME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실험들을 시도해왔다.

NFA를 이용해 이들은 영업, 마케팅 등 비용을 상대적으로 줄일 수 있다. 대규모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면서 사업 규모를 한 단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판매자가 풀필먼트 서비스를 사용하면 포장, 배송, 재고 관리뿐 아니라 불량품 검수, 반품 처리, 사용자 CS등 물류 전반에 대한 리소스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존에는 정보 부족, 낮은 판매 단가, 소규모 물량 등 이유로 풀필먼트를 활용하지 못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많았다.

새롭게 열리는 NFA에서는 SME가 자신 스토어에 맞는 풀필먼트 업체를 직접 찾고, 서비스에 대해서도 문의할 수 있다. 상품 포장부터 택배 발송까지 풀필먼트 서비스에서 모두 담당하기 때문에 주문 마감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어지고, 상품 배송 기간은 단축되면서 사용자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네이버는 NFA를 중심으로 SME가 물류 전반의 부담을 줄일 뿐 아니라 물류 데이터를 통해 사업적 인사이트까지 얻을 수 있도록 AI기반 수요예측, 물류 데이터 어드바이저 등 서비스 고도화를 검토 중이다.

올해 중에 SME와 물류사가 직접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톡톡 기능을 추가한다. 물류사별 출고 물동량, 배송 현황 등 다양한 물류 현황과 더불어 풀필먼트 업체 선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출고율, 배송율, 판매자 리뷰 등 지표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평송 네이버 사업개발 책임리더는 “NFA를 통해 45만 스마트스토어 사업 규모와 상품 특성에 맞춘 온디멘드 물류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