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한국간편결제진흥원,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근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장(화면)과 송재호 KT 부사장이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근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장(화면)과 송재호 KT 부사장이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KT가국간편결제진흥원과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추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KT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서비스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의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에 접목,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제로페이 가맹점 애플리케이션(앱)에서 KT 빅데이터 상권분석 서비스 '잘나가게'를 제공한다. 잘나가게는 KT 빅데이터 분석으로 내 가게 주변 유동인구와 맞춤형 상권분석 등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또 제로페이 가맹점을 대상으로 하반기 출시 예정인 'KT AI 통화비서' 서비스를 적용할 예정이다. KT AI 통화비서는 점주를 대신해 AI가 전화를 받아 예약 등 단순 업무 처리를 돕는 서비스로, 소상공인 단순 업무 경감과 매장 운영 효율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업무협약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간편결제와 AI, 빅데이터 역량을 하나로 모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소상공인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