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로봇업계 "로봇산업 규제장벽 여전...정책지원 필요"

허태정 대전시장(왼쪽 네번째)은 14일 자율주행 로봇 전문기업 트위니(대표 천홍석·천영석)를 찾아 로봇산업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사진출처=트위니
<허태정 대전시장(왼쪽 네번째)은 14일 자율주행 로봇 전문기업 트위니(대표 천홍석·천영석)를 찾아 로봇산업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사진출처=트위니>

“자율주행 로봇산업 발전을 위해선 관련 실정법령 개정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합니다.”

대전지역 로봇기업이 대전형 뉴딜 핵심과제인 로봇산업 성과 창출을 위한 제도적 개선 필요성에 입을 모았다.

대전시는 14일 대전형 뉴딜 핫플레이스 탐방 일환으로 자율주행 로봇 전문기업 트위니(대표 천홍석·천영석)를 찾아 로봇산업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이 자리에는 대전로봇기업협의회 회장인 이기성 네스앤텍 대표를 비롯해 성낙윤 라스테크 대표, 김진현 새온 대표, 박성호 마젠타로보틱스 전무 등이 참석해 로봇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로봇산업은 상용화 단계에 진입한 해외 일부 국가에 이어 대전지역을 기반으로 성장 및 활동하는 로봇기업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지역 로봇기업은 현재 걸음마 단계인 로봇산업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최근 상용화 바람이 빠르게 일고 있는 자율주행 기반 물류 로봇 서비스 경우 관련 법령이 미비한 탓에 상용화 단계 진입이 어렵다는 것이다.

천홍석 트위니 대표는 “주행 과정에서 과실 책임 소재를 위해 로봇 내 블랙박스 설치와 규제자유특구 외에 아파트 단지나 도로에 다닐 수 있도록 하는 법령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정책적 지원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자율주행 로봇 활용률과 완성도 제고를 위해 공공기관 및 대형 유통시설 도입 지원에도 입을 모았다.

로봇산업 발전을 위한 실질적 재정 지원도 요구됐다.

김진현 새온 대표는 “기업 성장에 따른 사옥 확장 등 상황에 대한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는 지역 우수 인재를 영입해 산업 활성화를 이루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산업부(한국로봇산업진흥원)와 5세대 이동통신 기술(5G) 및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이동로봇 보급을 위해 2022년까지 공동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라며 “디지털 뉴딜 핵심인 자율주행 이동로봇 산업 발전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전=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