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친환경 전기차로 도심형 물류 배송 시범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그룹은 현대백화점, 저온유통체계(콜드체인) 물류대행사 팀프레시와 이달 말부터 10월까지 전기트럭 기반의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반경 3㎞ 지역에서 이뤄지며 포터 일렉트릭(EV) 4대가 투입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백화점, 저온유통체계(콜드체인) 물류대행사 팀프레시와 이달 말부터 10월까지 전기트럭 기반의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반경 3㎞ 지역에서 이뤄지며 포터 일렉트릭(EV) 4대가 투입된다.>

현대차그룹이 1톤 '포터 일렉트릭(EV)'을 활용한 도심형 배송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전기차라는 점에서 탄소배출 저감 효과가 기대된다. 향후 자율주행 배송으로 이어질 미래 물류 사업에 선제 대응하는 모습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백화점, 저온유통체계(콜드체인) 물류대행사 팀프레시와 이달 말부터 10월까지 전기트럭 기반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범 서비스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반경 3㎞ 지역에서 이뤄지며 현대차그룹은 저상차 2대, 고상차 1대, 투명 윈도우 고상차 1대 등 친환경 포터EV 총 4대를 투입한다. 주문한 지 최소 10분에서 최대 30분 안에 과일, 야채, 정육 등 친환경 신선식품을 배송한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을 설정하면 맞춤형 예약 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차량과 단말 및 플랫폼을 통한 물류 솔루션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은 화주사로서 현대식품관 투홈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주문, 결제, 고객서비스 등을 담당하고, 팀프레시는 차량 및 배송기사를 관리하며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한다.

현대차그룹은 양산형 포터EV를 콜드체인을 갖춘 '이동형 소형 물류총괄대행 센터' 차량으로 개조해 제공하고, 향후 물류 차량 상품성도 테스트할 계획이다.

저상차는 작업효율과 공간활용을 극대화하고 냉기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간을 세 부분(냉장 2칸·냉동 1칸)으로 분할한다. 차량 밖에서 상하차 작업이 가능하고 빈 공간 없이 최대한 많은 양의 물건을 적재할 수 있다. 또 한 쪽 도어를 열어도 다른 쪽 공간의 냉기 손실은 거의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고상차의 경우 냉장칸과 냉동칸 사이에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해 동선이 자유롭도록 설계했다. 투명 윈도우 고상차는 안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창이 있어 신선식품을 자연스럽게 노출하는 한편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광고 영상도 내보낼 수 있다.

단말, 서비스플랫폼, 충전 인프라 등 통합 물류 솔루션도 제공·검증할 계획이다. 상용 차량관제시스템(FMS) 개념검증(PoC) 단말을 통해 수집한 충전 상태·충전 잔여시간·주행가능거리 등 EV 데이터와 실시간 온도 등으로 차량 관리 효율성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협력사 로지스텍을 지원해 차량 내 적재된 물품의 재고를 확인하고 차량 관제, 배차를 관리할 수 있는 물류 서비스 운영 시스템을 개발·운영한다. 충전 인프라로는 현대백화점 주변의 급속 충전 시설을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배송 서비스에 대한 고객 요구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물류 시장의 EV 대중화를 견인하겠다”면서 “신선식품 물류 서비스 차량의 배송 운행, 주행거리, 배터리 상태 및 다양한 충전 시나리오를 점검해 향후 도심형 물류 서비스에 최적화된 통합 물류 솔루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