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B tv 우리동네광고' 서비스 출시...'동(洞) 단위' 밀착 노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브로드밴드 'B tv 우리동네광고' 서비스 출시...'동(洞) 단위' 밀착 노출

SK브로드밴드가 소상공인 등 지역 사업자가 IPTV(B tv)광고를 통해 매장을 홍보할 수 있는 'B tv 우리동네광고'를 출시했다.

소상공인 맞춤형 B tv 우리동네광고는 대기업과 중견 기업 위주 방송 광고 시장을 지역 사업자에 연결, 골목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려는 취지다.

B tv 우리동네광고는 범위를 '동(洞)' 단위로 한정한다. B tv 가입자의 셋톱박스 정보를 활용해 광고 송출 범위를 특정 지역으로 제한, 선전 효과를 극대화한다.

B tv 우리동네광고 이용자는 최소 10만원(부가세 제외)부터 광고비 청약을 할 수 있다.

광고는 B tv 80여개 방송채널의 큐톤 시간대(지역 광고 시간)에 무작위로 송출된다.

SK브로드밴드는 제작 여건이 여의치 않은 소상공인이 광고를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도 마련했다. 광고주가 150개 이상 템플릿 중 업종과 분위기 등에 적합한 템플릿을 선택, 글자와 이미지를 넣는 방식으로 광고를 쉽게 만들 수 있도록 했다.

SK브로드밴드는 'B tv 우리동네광고' 출시 기념으로, 30만원 이상 가입 고객에게 SK 소상공인 온라인 플랫폼 '비즈잇(Bizit)'과의 제휴를 통해 블로그, 매장위치등록 광고 혜택을 제공한다.

박지수 SK브로드밴드 지역광고담당은 “B tv 우리동네광고가 위축된 골목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소상공인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광고제작 솔루션 다양화, 광고 지역 타깃팅 세분화 등을 통해 상품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