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2030년 탄소 순배출 절반 감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보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보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203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을 2019년 대비 절반으로 감축하겠다고 20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에서 '탄소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사업별 세부 방안 및 투자 계획, 단계별 달성 시기 등을 공개했다. 제품 생산 과정(Scope 1)과 공정 가동에 필요한 전기 등을 만드는 과정(Scope 2)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넘어 밸류체인 전반에서 발생(Scope 3)하는 온실가스 배출량까지 포함됐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넷제로 특별 보고서 발간은 스토리 데이를 통해 선언한 '2050년 이전 넷제'로 달성 약속을 공표한 것”이라며 “강력한 실천을 통해 친환경 시대를 선도해 ESG 경영을 완성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기준 Scope 1·2에서 발생하던 탄소 1243만톤을, 2025년 25%, 2030년 50% 수준으로 감축시키고, 2050년 이전에 100%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단계적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1조5000억원을 투자해 에너지 효율 개선, 친환경 연료 전환, 저탄소 배출 원료 도입 등을 통해 250만톤을 줄이기로 했다. 또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로 만들어진 전력 사용 비율을 2025년 25%, 2030년 100%로 높여 180만톤을 감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이산화탄소를 공기 중에 배출하지 않도록 포집해 심해 등에 저장하는 'CCS 기술'을 통해 150만톤을 감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 친환경 제품 개발 및 탄소 상쇄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50만톤을 추가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급성장하는 배터리와 소재 사업은 사업 초기 단계에서 지속적으로 감축시켜 나가기로 했다. 2030년까지 사용 전력 전체를 신재생에너지 생산 전력으로 전환해 약 82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사업 밸류체인 전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Scope 3 배출량도 공개하고 감축 목표를 밝혔다. 작년 기준 SK이노베이션의 Scope 3 온실가스 배출량은 1억3400만톤으로, 2030년까지 45%, 2050년까지 75% 수준을 감축하기로 했다.

김정관 ESG위원장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과 ESG 위원회가 함께 만든 넷제로 특별 보고서는 명확한 목표와 달성 계획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탄소 감축 성과를 CEO 평가 및 보상에 연계한 만큼 이사회 중심으로 이행 과정을 지속 점검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